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1.12 23:29

갱핀 사고(思考)

조회 수 280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8-01-12_231508.jpg


2018-01-12_231550.jpg

2018-01-12_231639.jpg

자살이라는 단어를 쳐보니 이런 표어가 뜬다.

이런 글을 보고 죽을 눔이 그래 다시 살아보자 하겠는가?
'알아서 죽든가 말든가 하시오'란 말과 같다.

소중하지 않다는데 지롤들이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이 글은 개인의 경험 글이지만 사회적 글도 된다.
      사랑방에 최근에 올라 온 어떤 다른 글의 간접 영향권에 있기도 하다.

      왜냐하면 그 글을 보고 이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 profile
    오지랍 2018.01.13 05:52

    내가 죽어봐서 아는데 <- 엥? 재수 옴붙게 웬 쥐박이 말투??
    저승의 문턱을 넘어보니 천당이고 지옥이고 없이 빛도 소리도 없는 완벽한 무의 세계,
    그러나 저승이란 데는 그 완벽한 무가 더없이 편안한 그런 세상입디다.
    (이는 인류 역사 이래 저승에서 돌아온 경우가 극히 드물다는 사실로도 증명됨)

    뻥 아니냐구요? 아, 그씨, 나~가 2000년 7월 29일에 뇌동맥 파열로
    (의학 점문용어로다는 지주막하 파열이라는데 주로 천재들이 파열된다나 뭐라나...)
    심장까지 멎었다가 전기충격기 덕에 살아나 근 열 시간에 걸치는 뇌수술을 받았고
    보름 뒤에 뇌압이 몹시 올라 또 죽을 뻔했다가 양쪽 눈 망막 출혈로 목숨을 건졌고...

    그랬어도 "이제부터 잉여의 삶은 생겨먹은 천성대로 살자"를 좌우명으로 삼아
    소셜 포지션이라는 껍데기 홀라당 벗고 철딱서니 엄씨 개구쟁이질 하며 산 덕에
    보통 2년은 걸린다는 통원치료를 8개월만에 종쳐서 주치의가 신기해하기도 했었고...
    에... 또... 마비 하나 없이 정신도 멀쩡, 사지도 멀쩡, 텐트도 잘 쳐지고... 이하 생략!

    지금까지 늘어놓은 얘기 한 줄 요약 : 너~ 죽~어 봤냐? 나는 죽어봤단다!

    죽음을 체험해본 뒤의 죽음에 대한 생각 : 고통 없이만 죽는다면 죽는 거 하낫도 안 무섭다.

  • profile
    오지랍 2018.01.13 06:37

    이거는 뽀낫쑤.

    껍데기 홀라당 벗고 철딱서니 엄씨 개구쟁이질 하며 산 덕에 거둔 괄목할 만한 성과 한 가지.

    이 빡촌 청주에 가히 전국 최고의 음악 명소라 할 만한(엘피 2만 장 이상, 시디 만여 장 보유)
    오래된 음악이라는 카페가 있는데 거기가 이 절믄옵하~와 그 똥패들의 집합소이기도 하거니와
    교양과 재색을 겸비한 여성동지들이 빈번히 출입하는 이른바 물 좋은 곳이기도 하다는 말씀.

    그런데 어쩌다 영양까 엄는 수컷들끼리만 가 있다가 눈이 번해지는 여성동지들이 와 있으면
    칭구 넘들이 이 절믄옵하~를 채홍사로 추대하곤 하는 바람에 (나는 주청을 차마 뿌리치지 못할 뿐이고...)
    여성동지들이 앉아 있는 테이블로 건너가 합석하지며 수작을 걸어야 하는 처지가 되고 마는데
    그럴 때마다 눈 맞은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쓰는 방법을 택하면 성공 확률 거의 100프로!
    버벅대지 말고 자연스럽게 "우리 그쪽이 마음에 드는데 시간 되면 오늘 같이 놀자!" 하면 끝!!

    뽀낫쑤 하나 더?

    칭구놈들이 좀 고급스러운 카페 마담(대체로 정규대 나와서 인텔리인 척하는 여자들임)의
    손목이라도 한 번 잡아보려고 몇 달씩 투자(?)하면서도 멍만 잡다가 이 절믄옵하~가 출몰하면
    그날부로 손목만 잡히는 게 아니라 끌어안김도 당하고 뽑뽀도 당하고(아님 받고?) 하는 통에
    칭구놈들이 하는 말 : 보석이 저 새끼 저거는 돈만 후려내지 않을 뿐 완~존 제비여, 제비!

    아, 그씨, 껍디기 홀라당 벗고 생긴 대로 철딱서니 엄씨 살믄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거라니깐?!

    단칼에 승부 보는 꼬실레이숑의 구체적 각론은 덧글 달리는 것 보고 to be continued or not.

  • ?
    혼돈질서 2018.01.13 07:58

    홧홧홧! 뻥구라를 두 단락으로 나누어 치는 사람은 오지랍님이 처음이다. ㅎ 


    우에 것은 완벽한 뻥구라가 맞고 

    아랫것은 뽀낫쑤라니 고냥 웃으며 넘어 간다.

    뽑뽀하면 요즘은 안잡아가나 보~지?

    우리 때는 밤에 숨어서 뽑뽀했는데...


    뽀낫쑤는 일 잘해서 타는 거지만 

    갱핀은 약한 대중성을 담보하기 때문에 神의 그것과 비슷하다. 

    어금니 아빠는 인간보다는 신의 피가 더 많이 흐른다.

    신도 자신을 더 많이 닮은 자식을 더 좋아한다.

    솔직히 나는 본문에 이 말을 넣고 싶었는지 모른다.

    글의 타이밍을 놓친 것이랄까?

    아무튼 그렇다.  

     

  • profile
    오지랍 2018.01.13 08:06

    텐트 잘 쳐진다는 말에 빈정 상했수?

    우예튼동 걍 믿으슈, 믿는 자에게 복이 인니니...


    아 참, 글고...

    끌어안김과 뽑뽀는 내 쪽에서 당허는 거니께 오해넌 허덜덜 마슈, 큼.

    나넌 즘잔~허니(?) 가마~니 잇는디 

    여자 쪽에서 먼저 끌어안구 뽑뽀허구 날리럴 치더라니깐?

    나야 뭐 차마 뿌리치지 못혀서 걍 냅두는 거일 뿐이고... 

  • ?
    삼류 2018.01.13 11:43
    3빠로다가 줄 서도 되남유^^
  • profile
    小房 2018.01.13 08:03

    오지랍 형님, 청주가 좀 멀긴 해도 앞으로 친하게 지내시지요.

  • ?
    혼돈질서 2018.01.13 08:05
    벌써 오지랍 형님 하면서 줄서네... ㅎ

    나~도~
  • profile
    오지랍 2018.01.13 08:07
    거 샘만 내지 말구 일러루다 근너오슈.
    그라믄 신천지가 열릴 수두 잇다니깐?!^^
  • ?
    혼돈질서 2018.01.13 08:10
    아무래도 양할배가 약이다.
    대책이 없다.
  • ?
    걸레(姜典模) 2018.01.15 09:50
    노안에 글은 가물거리지만
    적막한 허공을 가르는 기타소리는
    메마른 가슴을 마구 후비네요.
  • profile
    봄:bom 2018.01.15 20:27 Files첨부 (1)
    giphy.gif


  • ?
    섬집ㅇㅇ 2018.01.17 09:47
    우리가 우리 손에 쥔 마지막 잔을 아끼는 것은
    그것을 주신 신과의 약속 때문이다

    젊었을 때 지나가며 읽었던
    그런 내용의 귀절이 기억납니다.
    모쪼록 귀한 목숨, 단 한 번의 삶
    단디 가꾸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86 음악을 배우다 .... 당연한 이야기지만 나이가 드니 총명함은 사라집니다 어린시절 한번 들으면 안 잊혀지던 명곡[그래봐야 팝이나 락이지만 ..] 누가 불렀고 어느 나라사람이고 빌보... 4 손.진.곤 2018.01.15 164
» 갱핀 사고(思考) 자살이라는 단어를 쳐보니 이런 표어가 뜬다. 이런 글을 보고 죽을 눔이 그래 다시 살아보자 하겠는가?'알아서 죽든가 말든가 하시오'란 말과 같다. 소중하지 않... 12 file 혼돈질서 2018.01.12 280
19484 갑자기 빨라진 내 컴에 무슨 일이? 난 E6300을 쓴다. 이 정도면 인터넷은 별 문제가 없고 HD 동영상도 재생 잘 한다. 근데 HD는 커녕 유튜트에서 360P도 버벅거리면서 재생한다. 그래서 밀어버리고 ... 4 onlyhuman 2018.01.11 293
19483 내 친구야 정글 같은 세상에서 우리는 어느새 길을 잃고 백발이 되어 석양을 보게되었지 붉은 저 노을을 말야 어릴때 우린 무지개를 보며 잡으려고 달리는 시간 이었어 친구... 16 오방잠수함 2018.01.09 406
19482 내 동생(긴 글)      우리 집은 6남매(3남 3녀)인데 내 위로 누님이 한 분 계시고 아래로 남동생 둘, 여동생 둘이다. 그 중에서도 한 살 적은 내 바로 아래(연년생) 동생은 나와... 28 섬집ㅇㅇ 2018.01.09 284
19481 겨울 이야기   https://youtu.be/U9XJPcJDAN8 겨울 이야기 정치권 이야기로 시작하는 겨울 이야기가 긴 짜증의 연속이지만     최근 바른정당과 통합 과정에서 국민의 당 안... 9 file 혼돈질서 2018.01.08 245
19480 안녕하세요 팔불출입니다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들어와 봅니다 낮익은 분들이 계셔서 반갑습니다 사랑방은 제겐 고향같은 곳이지요 책은  남자들이 첨 만난 여자에게 느끼는 것 처럼 첫 장... 31 팔불출 2018.01.07 471
19479 맛간 눔들 집합소         맛간 눔들 집합소 / 지은이 : 실용오디오 으 하하핫,  시바꺼, 한 번 웃고 하자! 나, 실용오디오는 맛간 눔들 집합소이다. 나이살 쳐묵은 눔들을 눔,눔,... 11 file 혼돈질서 2018.01.07 395
19478 2018 첫 선데이 b i r d F M . 14 鳥까는音 2018.01.07 194
19477 2018 비엔나 신년음악회(16분48초)EPT Live 국내에선 아마도 저작권관련때문에 재생이 되지 않는듯합니다. 오늘 올리는건 16분48초 짜리 영상입니다. 1. Johann Strauß (Sohn), Einzugsmarsch aus der Opere... 2 판돌이 2018.01.06 141
19476 동물의 세계 최상위 포식자 동물의 세계에서 최상위 포식자 하면 ...사자나 악어 등등 무시무시한 동물을 떠 올립니다 하지만 자연의 섭리가 만만치 않은게 있습니다 처음 청솔모가 외래종으... 9 file 손.진.곤 2018.01.06 287
19475 더 이상 춤추지 않는 경비원! 더 이상 춤추지 않는 경비원!  오래전 얘기지만 압구정동  현대 아파트에 아는 사람이 있어 몇 번 들락거린 적이 있다. 경비라고는 하지만 50대가 갓 넘은 중장... 4 file 혼돈질서 2018.01.05 279
19474 인생 거울 매들린 브리지스 당신이 갖고 있는 최상의 것을 세상에 내놓으십시오. 그러면 최상의 것이 당신에게 돌아올 것입니다. 사랑을 주십시오, 그러면 당신 삶에 사랑이... 2 beloff 2018.01.05 125
19473 저는 난방하지 않습니다 요즘도 집 안 온도가 20도를 유지합니다. 이게 처음 입주했을 때에는 난방해야 했는데 점차 입주자들이 늘어나면서 한 겨울에도 20도가 유지되며 정말 추울 때에... 1 onlyhuman 2018.01.05 245
19472 패랭이꽃 패랭이꽃-고준희 어린이를 애도하며       자그만 몸집이라 사람 눈에 띄지 않게 한적한 산골짝에 혼자 숨어 피었느냐 술래야 날 찾아봐라 그리 꼭꼭 숨었느냐   ... 15 섬집ㅇㅇ 2018.01.05 123
19471 예측하지 못했던일들 ..이 일어났네요 나이가 나이니 만큼 .... 뉴우스를 보거나 누가 놀라운 이야기를 해도 별로...라고 생각했지요 세상이 급변하다보니 놀라운 일도 가끔 일어나 설레게도 합니다 그... 20 손.진.곤 2018.01.05 346
19470 Funky Town 2 onlyhuman 2018.01.05 101
19469 우리 오빠는 언제 오시련 ? b i r d F M . 18 鳥까는音 2018.01.04 204
19468 뽕 빠는 비서실 아가씨 뽕 빠는 비서실 아가씨, 청와대 비서실장에는 이런 아가씨가 더 좋다는 말이다.   아래애서 설명을 좀 더 붙이겠다.   임종석의 UAE 방문이 족히 한 달은 된 것 ... 3 file 혼돈질서 2018.01.03 386
19467 2018년 비엔나 신년음악회(독일제2텔레비젼 중계) 5 판돌이 2018.01.03 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6 Next
/ 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