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7.11.14 12:25

만추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晩秋/섬집아이

 

 

 

 

                                                                                 막

                                                                               퍼

                                                                            올린


                                                                       우물물로

                                                                      얼굴을

                                                                     씻고 나서

 

                                                                    눈썹달

                                                                    걸린 처마 끝

                                                                    하늘을

                                                                     올려다보면

 

                                                                                   감나무

                                                                                     허리끈 풀어

                                                                                          훌훌 옷을

                                                                                               벗고

                                                                                                     있

                                                                                                          다

                                                                             .

 

 

 

1999. 11. 3. 동해에서

  • profile
    낭낭수라™ 2017.11.14 12:52
    오잉?
    초생달인지 반달인지
    안드로이드 기반인 핸드폰으로는 못알아봅니다.
    컴터에서만 정상적으로 출력 될겁니다.
  • ?
    섬집ㅇㅇ 2017.11.14 14:02
    제 컴퓨터에 저장된 것을 복사하여 붙이니
    글자가 왼쪽으로 몰리데요.
    한 줄씩 옮겨 제자리 맞추느라 고생했습니다. ㅎ
    어떤 게시판은 그대로 옮겨지기도 하던데 말이지요.
  • profile
    새나 2017.11.14 18:39
    섬집아이님은 등단시인이시죠?
    올리시는 글 모두 참 좋습니다.
    도서관에 가지 않아도 시집을 사지 않고도 아름다운 글을 읽을 수 있어 감사한 마음입니다.^^
  • ?
    섬집ㅇㅇ 2017.11.15 08:53
    시골 변두리 문예지에 션찮은 글 몇 편을 보냈더니
    신인상에 당선 되었다는 통지를 받은 해가 1999년이었던 것 같습니다만
    그 뒤로 하루에도 몇 편씩 글을 낳아제끼다가
    이게 글인가 싶어 펜을 놓은 지가 여러 해 됩니다.
    하여, 묵은 것들 털어내고 새로 시작해볼까 망서리고 있습니다.
    부끄러움을 넘어설 용기가 필요합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7.11.14 14:59
    지금이 바로 만추겠지요.ㅎ
    그런데 이렇게 맹숭맹숭한 만추면
    뭐 그리 큰 의미가 있을까요?ㅎ
  • ?
    섬집ㅇㅇ 2017.11.14 16:10

    글치요.
    깊어진 가을에

    감나뭇잎 떨어지는 게
    그리 큰 감흥이 느껴지지 않지요.
    그땐 나 지금 동해에 왔다며
    그저 눈앞의 그림을 그렸을 뿐
    사건을 통하여 가슴 속에
    파문을 일으켜야 하는데 말이지요.
    아무튼 그땐 그랬습니다. ㅎ


    가을밤/섬집아이





    가위
    지나 반월/
    정자에 앉은 선비/
    달빛에 바래진 손/ 붓을
    쥔 석상인가/ 가야금/ 숨
    고르는 틈새/ 떨림마저 적막
    이다//
    먹물에 달 비침은/ 물 맑은
    까닭 아니요/ 수면이 하
    고요하니/ 벼루에도
    달이 뜬다/ 오동잎
    달빛 가르며
    소-롯-이
    내려앉
    고…

    2002. 10. 16.

    2년 뒤 끄적인 구닥다리 그림입니다. ㅎ

  • profile
    Monk(몽크) 2017.11.14 16:52

    아, 글씨 이런 만추엔

    뭔가 술잔 나누며 아름답고 쓸쓸한 음악에 빠져 들거나
    애틋한 사랑을 하거나
    여행을 떠나야 하는 것 아닙니까?ㅎ

  • profile
    새나 2017.11.14 18:36
    맞심다.ㅋ
    둘째,셋째는 불가능하고 첫째는 잘하면 되는데...
  • ?
    작은바위 2017.11.17 11:19
    만추는 뭔가 모르는 이야기 거리가 있을법한 단어라 정감이 갑니다
    좋은 시 많이 올려 주세요
  • ?
    섬집ㅇㅇ 2017.11.17 13:31

    몽크선배님 말씀의 의미처럼
    깊은 가을엔 뭔가 멋진 일이 있어야하는데
    가슴 울리는 사건 만드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14 들이대는 천하대장군 어제 밤 불금 해소를 위해 새로 찾은 남천동 막걸리 싸롱 " 주유청강" 소개 입니다 주인장 내외가 아마 빈빈에서 인문학관련 활동을 하신것 같습니다 깨끗한 안주... 1 newfile 작은바위 2017.11.18 36
8313 정모 가는 길 양산역에서 처음으로 어르신 교통카드를 사용하여 무료로 지하철 2호선을 탑니다. 종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꽤 있음에도 좌석들이 충분해 맨 가장가지 머리를 두... 4 new Monk(몽크) 2017.11.18 44
8312 정모날 아침 재즈 한 곡 new Monk(몽크) 2017.11.18 40
8311 문제하나 ... 제공된 그림을 보고 답하시오 ? 1) 자살 2) 타살 3) 운명의 장난 4) 위 모두 5 updatefile 작은바위 2017.11.17 125
8310 거시기 한점 황령산 등산을 하다 끝자락에서 발견한 남근석 입니다 넓은 정원에 여러개가 있었는데 그중 하나이고 위에는 레스토랑이 있었습니다 모르긴해도 이 집주인께서 고... 1 updatefile 작은바위 2017.11.17 100
8309 약 먹는것이 낳을까요 그냥 하든되로 하는것이... 불금을 자제하고 인간다운 삶을 살기로 한지 3주째 역시 고비는 3번이 제일 힘들다고 하더니 맞는것 같습니다 벌써 좀이 쑤시고 마음이 혼란해집니다 오늘을 즐길... 9 update 작은바위 2017.11.17 121
8308 12 핀 진공관 확인은 어떻게 하나요 사진의 12핀이 있는 진공관의 성능 확인은 어떻게 하는지요 총무님 진공관테스터기로 가능 할까요? 1 file 작은바위 2017.11.17 78
8307 내일이 그날입니다.   4 file 낭낭수라™ 2017.11.17 85
8306 서바이벌이 대세거든요.  저는요 싸움 붙어서는 안되고요. 숨어서 안죽고 버티기로 게기면 최고6등까지도 해요. 그쯤되면 모두가 사거리에 노출되어 숨을수가없어 붙어야되는데 아직 총도... 4 file 낭낭수라™ 2017.11.16 98
8305 지친 일상, 활력소가 필요하시다구요? 지친 일상, 활력소가 필요하시다구요? ' 20-30-40대 남성분들을 위한 명품 만남의 공간! '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미녀들과의 만남 100%보장 ' 전국만남 신뢰+믿... 1 serg4gg4 2017.11.16 85
8304 아부지가 해 주신 이바구 옛날 아부지가 살아 계실 때 몽크는 노상 친구들을 만나 같이 노느라고 정신이 없었지요. 그 때 아부지기 해주신 이야기가 문득  생각나 이렇게 올려 봅니다. 친... 5 Monk(몽크) 2017.11.16 112
8303 지진이네요. 아마도 진도 4 이상 같네요. 오후 2시 30분 근처네요. 그러나 전번보다는 덜 무섭네요. ㅋ 5 Monk(몽크) 2017.11.15 129
8302 술 고프고 쓸쓸하신 분 계셔요? 오늘 밤 9시30분부터 새벽 1시까지 경성대 앞 재즈 클럽 몽크에서 맥주 무제한 무료 제공합니다. 물론 신청음악은 덤이지요. 듣고 싶은 CD, DVD 가지고 오셔도 됩... 5 Monk(몽크) 2017.11.15 156
8301 만추, 재즈 한 곡 Branford Marsalis Quartet : Treat It Gentle 6 Monk(몽크) 2017.11.14 102
» 만추 晩秋/섬집아이                                                                                          막                                              ... 10 섬집ㅇㅇ 2017.11.14 96
8299 정확히는 '어르신 교통카드'라네요. ㅎ 만 65세 이상 경로우대자에게 발급해 주는 카드의 정확한 명칭이 '어르신 교통카드'네요. 이것 외에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 교통카드', 군경 공,전상자, 4.19혁명... 5 Monk(몽크) 2017.11.14 111
8298 [ 공 지 ] 11월 파도소리 정기모임 2017년 11월 파도소리 정기모임은 다음과 같이 합니다. ------------------- 다 음 -------------------------------------   1. 날짜: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 5 낭낭수라™ 2017.11.13 131
8297 다리 건너에는 어떤 삶이 있을까? 운문사는 승가대학이 있고 비구니가 기거하는 절로 알려 져있다 경내 우측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너면 열공하시는 스님들께서 거주하시는 곳이다 수차레 방... 5 file 작은바위 2017.11.13 133
8296 오래된 어제, 그날들을 생각함 어느 날의 통화     유석근       용돈 조금 부친다고 전화 한 통 드렸더니   아픈 다리 이끌고서 나물 캐러 갔답디다   산두릅 택배로 보냈다 그 말하고 끊습디... 11 섬집ㅇㅇ 2017.11.13 122
8295 해운대 어느 옥상 야회 결혼식장 에서 만난 가족 일요일 지인의 아들 결혼식에서 찍은것 입니다 옥상을 개조한 야회 결혼식장으로 인조 잔디에 가장자리에 작은 정원을 꾸며 놓았더군요 정원 단지속 한가족을 올... 4 file 작은바위 2017.11.13 1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6 Next
/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