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공연 개막 1분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무대에서 워밍업을 합니다. 벌떼가 윙윙거리는 듯한 소리가 납니다.

잠시 후 바이올린을 든 악장이 박수를 받으며 등장하면 객석 조명이 어두워지면서 무대는 더 환하게 밝아진다. 악장이 일어서서 머리를 끄덕이면 오보에 수석 주자가 길게 A음을 내고 여기에 맞춰 튜닝을 하고 나면 침묵이 흐르고 곧 지휘자가 뜨거운 박수 갈채와 함께 등장합니다.

오케스트라 연주회가 시작되기 직전의 무대 풍경입니다.

1.jpg

독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이때 부터 음악의 마법이 펼쳐지면서 알쏭달쏭한 오케스트라의 수수께끼도 시작된다. 지휘자와 단원들은 서로 한 마디 대화도 하지 않으면서도 일사불란하게 의식을 치러 나간다. 오케스트라에는 청중이 잘 모르는 직업상의 비밀, 내부의 ‘불문율’이 있다. 튜닝할때는 관악기-현악기 순으로, 수석 주자-평단원 순으로 한다.
다음은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오케스트라의 10가지비밀’ 입니다
.

1. 백스테이지 분장실을 따로 쓰는 사람은 지휘자와 악장 뿐이다

오케스트라의 악장(
樂長concertmaster)은 객석에서 볼 때 제1바이올린의 맨 앞자리, 즉 지휘자의 바로왼쪽 자리다. 지휘자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오케스트라를 이끌어간다.악장은 오케스트라 단원을 대표하는 사람입니다.

지휘자가 악장과 악수를 나누는 것은 오케스트라 전체와 인사하는 것입니다. 오케스트라가 해외 순회공연을 할 때 악장을 협연자로 내세우기도 한다. 시즌 중에도 한 두번은 협주곡을 연주합니다.
악장은 뛰어난 독주 기량은 물론 앙상블을 잘 이끌어가는 리더십이 필수다. 단원 가운데 연봉이가장 높은 것은 물론입니다.

공연 때 백스테이지에 개인용 탈의실을 쓸 수 있는 것은 지휘자와 악장 뿐이고, 나머지 단원은 남자 단원, 여성 단원끼리 같은 탈의실을 사용합니다. 영국에서는 악장을 ‘리더(leader)’라고 부르지만 이탈리아에서는 ‘spalla dorchestra’라고 합니다. ‘오케스트라의 어깨’라는 뜻입니다. 그만큼 책임이무겁다는 얘기 입니다.

2. 지휘자가 등장할 때 오케스트라가 일어서는 것은 악장 마음 먹기에 달렸다.

2.jpg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지휘 사이먼 래틀)


지휘자가 입장할 때 단원들이 존경의 표시로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서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어날지 그대로 앉아 있을지는 악장이 결정합니다. 대개 오케스트라를 책임지고 있는 음악감독(상임지휘자)일 경우엔 존경의 표시로 일어 납니다. 객원 지휘자 가운데 나이 지긋한 세계적인 거장일 경우에도 일어서는 게 보통입니다.


하지만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지휘자가 무대에 나온다음 오케스트라 전체를 일으켜 세우기도 하는데 이것은 청중의 박수 갈채를 함께 받겠다는 뜻입니다. 지휘자가 단원들에게 보내는 존경의 표시 입니다.

뉴저지 심포니 악장 에릭 위릭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번은 러시아에서 온 객원 지휘자가 자기가 무대에 들어설 때 일어나라고 명령한 적이 있다”며 “이것은 자존심 강하기로 소문난 단원들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커튼콜이 거듭되면서 관객들의 박수가 잦아들 때 어느 순간 퇴장할 지 결정하는 것도 악장의 몫입니다. 커튼콜 때 지휘자가 오케스트라 단원 전체를 일으켜 세울 때도 악장이 일어서야 다들 일어납니다.


악장이 그대로 앉아 있는 경우는 청중의 박수를 지휘자에게만 돌리겠다는 존경의 표시 입니다. 이때 지휘자는 악장과 악수를 나누면서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웁니다. 그러면 나머지 단원들도 일어섭니다.

3. 오케스트라 단원도 박수를 친다.

박수 갈채는 청중의 전유물만은 아닙니다. 협주곡이 끝나고 객석에서 협연자에게 박수를 보낼 때 지휘자는 물론 단원들도 함께 박수를 치기도 합니다. 양손에 악기와 활을 들고있는 바이올린 단원들은 양손은 고사하고 한손도 쓸 여유가 없습니다. 이럴 땐 바이올린 활로 보면대를 가볍게 두드리면서 가볍게 발을 굴러 박수를 대신합니다.

한 손으로 악기를 들고 있는 관악기 연주자의 경우엔 다른한 손으로 악기를 들고 있는 손등을 가볍게 두드립니다. 지휘자는 지휘봉을 보면대에 올려 놓고 양손으로 손뼉을 치거나 지휘봉으로 보면대를 가볍게 두드립니다. 물론 타악기 주자나 악기를 바닥에 세울 수 있는 튜바 연주자의 경우는 양손을 이용해 아낌 없이 박수를 보냅니다.

4. 동료 단원이 연주 도중 실수해도 절대 쳐다보지 않는다.

언젠가 뉴욕 필하모닉 단원 중 한 명이 실수한 동료 연주자를 쳐다봤다가 공연이 끝난 뒤 서로 얼굴 붉히는 일이 벌어진 적이 있습니다. 관객에게 ‘바로 저 사람이 삑사리를 낸 단원입니다’라고 큰 소리로 떠드는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입니다.

연주도중 인상을 찌푸리는 것은 오케스트라가 만들어낸 ‘상품’에 결함이 있다고 스스로 떠들어 대는 것입니다. 옆 단원과 연주 도중 잡담을 나누는 것도 금물입니다. 객석에 아는 사람이 앉아 있다고 손짓이나 눈짓으로 아는 체 하는 것도 실례 입니다.


오케스트라 단원은 악기에 위급한 상황이 벌어졌을 때가 아니라면 악기를 만지작거리지 않습니다. 특히 다른 단원의 곡중 솔로가 연주될 때는 더욱 조심합니다. 악보도 넘기지 않습니다.


곡중 솔로로 눈부신 활약을 펼친 곡에서는 연주가 끝난 다음 지휘자가 연주자 개인이나 특정 파트를 따로 일으켜 세워 노고를 치하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이를 ‘단독 인사(solo bow)’라고 한다. 교향악단 단원들이 가장 큰 보람을 느끼는 순간입니다.

5. 단원과 포옹하고 키스하는 지휘자도 있다.

연주가 끝나면 지휘자는 보통 악장과 가볍게 악수하면서 인사를 나눕니다. 양손을 들어 단원들에게 존경과 고마움을 표하기도 합니다. 연주회 프로그램이 모두 끝나고 커튼콜이 거듭될 때는 악장뿐만 아니라 현악 파트의 앞줄에 앉아 있는 수석급 주자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합니다. 어떤 지휘자는 오케스트라 쪽으로 걸어 들어가서 그날 특별히 독주 부분을 잘 연주한 단원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기도 합니다.

첼리스트출신 지휘자 므스티슬라브 로스트로포비치는 단원과 포옹하고 키스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로스트로포비치 같은 거장이니까 충분히 이해되는 대목이지만, 젊은 지휘자가 그랬다간 동성애자로 오해받을 수도 있습니다.

6. 빈 필하모닉은 해외 공연 때 여분의 현악기를 들고 다닌다.

빈 필하모닉은 해외 연주 여행을 할 때 제1바이올린, 2바이올린, 비올라 파트의 보면대에 파트당 하나씩 여분의 악기를 걸어 놓습니다. 악장과 수석 주자 악기의 줄이 갑자기 끊어질 때를 대비하는 것입니다. 빈 필하모닉 단원들은 대부분이 빈 국립오페라 소속 오케스트라를 겸하고 있어 극장소유의 악기 한 벌이 따로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할 때 강한 터치 때문에 피아노 줄이 끊어지면 연주를 중단하고 조율사를 불러 현을 갈아 끼웁니다. 하지만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할 때 협연자의 바이올린 줄이 끊어지면 즉시 악장이 자신의 바이올린을 협연자에게 넘겨줍니다. 악장의 바이올린 줄이 끊어져도 옆 사람이 자기 바이올린을 넘겨 줍니다. 악장은 바로 뒷사람에게 바이올린을 넘겨 받고 그 뒷사람은 다시 뒤에 앉아 있는 단원에게 악기를 넘겨 받아 계속 연주합니다.


줄이 끊어진 협연자나 악장의 바이올린은 앞에서부터 차례로 뒤로 전달해 맨 뒤에 앉아 있는 단원이 백스테이지로 가서 줄을 교환해 옵니다. 평 단원의 경우는 연주가 계속되는 동안 무대 뒤로 슬그머니 빠져 나가 줄을 갈아 끼운 다음 다시 연주에 합류합니다. 대부분의 현악기 주자들은 연주복 주머니에 한벌의 줄을 여분으로 갖고 있습니다.

7.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는 막간에 포커 게임을 즐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는 막간에 백스테이지에서 포커 게임을 합니다. 1940년부터 시작된, 오래된 전통입니다. 여행하는 기차나 버스 안에서, 리허설 휴식 시간에도 포커 게임이 벌어집다.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진행되며 칩을 바꿀 여유가 없기 때문에 모든 게 현금 박치기 입니다. 기본 베팅액은 2달러에서 8달러. 특히 푸치니의 ‘투란도트’를 연주할 때는 중간에 두 차례 휴식시간을 갖는데 각각 38분과 29분간이다. 포커 게임을 하기엔 좋은 시간입니다.

3.jpg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8.
일본 교향악단은 연주가 끝나고 옆 사람과 고개 숙여 정중히 인사를 나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오케스트라에서는 연주가 끝난 후에 같은 악보를 보는 2명의 연주자나 옆 단원이 서로 악수를 나누는 것이 전통입니다. 일본 교향악단의 단원들은 두 명씩 서로 마주보고 정중히 절을 합니다.


9. 동료 단원의 장례식 후 첫 공연에선 ‘추모곡’을 연주한다.


교향악단에 따라 다르지만 주로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 베토벤 교향곡 제7번의 ‘알레그레토’,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등을 연주합니다. 시카고 심포니에서는 은퇴를 앞둔 마지막 고별 공연에 참가한 고참 단원을 위해 팡파르까지 고안했습니다. 거의 Eb장조로 연주하는 것인데 누가 따로 작곡한 것도 아니고 금관 파트 단원들이 즉흥적으로 만들어낸 것입니다.


10. 여성 단원 비율이 40%를 넘어서면 앙상블이 더 좋아진다.

요즘 미국 교향악단에서 신입단원 선발 때 1차 오디션에서는 성차별이나 인종 차별을 막기 위해 커튼을 치고 연주하도록 합니다. 최종 오디션까지 커튼을 사용하는 교향악단도 3개나 된다. 덕분에 아시아계 단원과 여성 단원이 눈에 띄게 늘어났습니다.


국내 교향악단도 일찌감치 여초(女超)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독일과 동구권에서는 여전히 남성 비율이 압도적입니다. 오케스트라에서 여성 단원의 비율이 10% 미만일 경우엔 별 문제가 없지만 점차 높아질수록 앙상블 능력이 저하되고 다수 집단(남성)과 소수 집단(여성)간에 보이지 않는 갈등이 싹튼다.


하지만 이 비율이 40%선을 넘어서면 다시 앙상블 능력이 좋아진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이장직 음악전문기자

[
출처: 중앙일보]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음악의 기준  Oldy !

http://cafe.naver.com/oldygoody/3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모] 소리골 11월 정모 행사 (올해 두번째 회원댁 방문행사)를 공지드립니다. file 용범님 2017.11.01 282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0 용범님 2016.01.28 6612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용범님 2016.01.13 7248
775 11월 'Oldy 음감회' 준비곡은 ‘Pink Floyd Collection’ 입니다. 11월 준비곡은 1970년대 영국의 전설적인 프로그레시브 락 밴드 ‘Pink Floyd Collection’ 입니다.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는 1964년에 결성된 영국 프로그레... file 올디 2017.11.12 51
774 10월 15일 경기남부소리골 모임 후기 안녕하세요. 경기남부소리골 정기모임에서 올드엔뉴파티를 기획한 마늘입니다. 바로 후기를 올린다는 것이 뮤직비디오 촬영과 갑작스러운 유럽출장으로 이제야 ... 7 file 마늘씨 2017.10.24 534
773 우리는 왜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듣는가? 우리는 왜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듣는가?   ‘내 노라 하는 지휘자와 유명한 연주가가 한데 어우러져 실연하는 것을 콘서트홀 이나 공연장에서 보고 듣는 것 만한... 1 file 올디 2017.10.22 233
772 가을 아침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상큼한 아이유의 가을노래와 합창으로 가을풍경도 감상해보세요.~~ 사진은 어제 초대받은 집 정원인데요. 꽤 넓은 정원을 무척 정성껏 ... file 로체 2017.10.22 121
771 [후기] 10월 소리골 정모행사인 야외음악회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주위에 단풍도 볼수 있는 이제는 완연한 쌀쌀한 가을 입니다^^. 10월 정모행사로 처음으로 소리골에서 진행된 음악회 행사로, 이번 행사는 김귀환사장... 3 file 용범님 2017.10.20 127
» 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공연 개막 1분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무대에서 워밍업을 합니다. 벌떼가 윙윙거리는 듯한 소리가 납니다. 잠시 후 바이올린을 든 악... file 올디 2017.10.20 54
769 오케스트라 악기의 자리 배치 익숙하지만 친숙하지 않은.. 웬~지 낯설게 느껴지는..  '오케스트라' 와 친해지는데 도움이 될까 싶어  과거 '중앙일보'에 실렸던 기사 내용 발췌 올렸습니다. (... 2 file 올디 2017.10.19 68
768 15일 안양모임  가을은 참 예쁘다 라고하는 노래가 있던데 예쁜가을과  예쁜모임에 분위기에 취하고  음악에 취하고 좋으신 분들을  만나 즐거웠던 뜻깊은 하루였습니다 가을의 ... 4 file tibet 2017.10.18 195
767 타이완 유람 (아래 사진은 제가 찍은게 아니고 퍼온 사진) 추석연휴 잘 보내셨나요? 저는 가족과 5박 6일 대만을 다녀왔습니다. 패키지가 아닌 자유여행이어서 경비는 좀 많... 7 file 로체 2017.10.09 231
766 혈관 이식수술 ㅋㅋ 연휴잘들 보내고 계시죠 ~~~^^  턴 혈관 이식수술  했습니다 ㅋㅋ 이식수술 대상자는 MICRO DD-6 심장에서부터 시작되는 혈관을 이식합니다 순도좋고 반응속도 좋... 1 file 렙퍼 2017.10.08 216
765 10월15일 (일요일) 소리골 공연에 대한 추가 알림 입니다 전주에 공연팀 대표와 리더 2분이 소리골 음악실 방문하여 사전 미팅을 가졌습니다 이분들이 홍대주변등 소극장 등에서 본격 무대장비 동원하여  공연을 하는 아... 3 김귀환 2017.09.28 225
764 누가 커트코베인 혹은 김광석을 죽였는가 누가 커트코베인을 죽였는가]... 김경욱의 이같은 소설제목에 낚여서 저 책을 읽은적이 있지만 커트코베인과는 하등 상관없는 어느편집광의 이야기를 쓴 내용이었... 6 로체 2017.09.28 179
763 [정모] 음악인 초청 공연 야외음악회로 진행되는 소리골 10월 15일(일) 정모 행사를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그리고, 음악과 낭만이 있는가을 입니다^^. 10월 정모행사를 야외 음악회로 진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사는 김귀환사장님이 소리골 이... 2 file 용범님 2017.09.27 153
762 [후기] 헤이리에서 진행된 소리골 9월 정모행사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가을 비가 오늘도 내리내요. 나들이 하기 참 좋은 계절입니다..^^.  헤이리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웨스턴 오디오 청음회로 거의 매년... 6 file 용범님 2017.09.27 259
761 Journey 그룹이름이 Journey, 즉 여행이라네요. 참 멋집니다. 73년에 5인조로 결성된 그룹인데 멤버는 바뀌었지만 아직도 현존하는 그룹입니다. 물론 스티브 페리의 시원... 2 로체 2017.09.22 118
760 가을이 오는소리- 이성원     한낮엔 햇살이 따갑지만 여지없이 가을은 오고 있네요.   음악듣기 참 좋은 계절입니다.   소리골에서 언젠가 들었지만   8월 정모에서도 이성원곡이 참 부드... 5 로체 2017.09.15 136
759 [정모] 9월 23일 헤이리에서의 정모 행사를 공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가을 비가 내리내요^^. 9월 정모행사를 헤이리에서 진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사는 웨스턴 오디오 청음으로 작년에 들었던 시스템이 ... 6 용범님 2017.09.11 257
758 또 다른 청음실 ~~ http://blog.naver.com/mbq2323/221093101961 또 다른청음실~^^ 블루투스 리시버 휴대폰 음원입니다 블루투스 음원인걸 감안해서 들어주신다면 들으만 하죠 ㅋㅋ~~  2 렙퍼 2017.09.09 262
757 [후기] 안흥에서 진행된 8월 소리골 1박2일 정모행사 후기 입니다. 이젠 여름이 가고 어느덧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되었습니다. 요즘은 여러가지 바뿐일로 행사 후기를 이제야 올립니다..ㅎ 좀 늣었습니다. 매년 여름 소리... 3 file 용범님 2017.09.05 3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