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익숙하지만 친숙하지 않은.. ~지 낯설게 느껴지는.. 

'오케스트라와 친해지는데 도움이 될까 싶어  과거 '중앙일보'에 실렸던 기사 내용 발췌 올렸습니다. (일부 사진은 임의로 편집 했습니다^^) 

 

오케스트라 악기의 자리 배치

 

오케스트라 만큼 ‘자리’가 중요한 직장도 없습니다.

거의가 앉아서 연주하는 데다 자리에 따라 서열과 직급 과 연봉이 달라집니다.

신입 단원 오디션 공고에도 처음부터 수석(firstchair 또는 principal)ㆍ부수석ㆍ평 단원 등‘자리’를 명시한다. 승진 기회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평 단원이 수석이 되려면 수석이 은퇴하거나 ‘직장’을 옮긴 뒤 실시하는 오디션에 따로 참가해야 합니다.

오케스트라의 악기 배치 법은 따로 정해놓은 게 없습니다.

악단의 전통, 지휘자의 취향, 공연장의 음향 조건, 연주 곡목과 장르에 따라 달라집니다.

지휘자 빌헬름 푸르트벵글러(1886~1954)가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순회공연을 다닐 때 공연장마다 무대 리허설을 통해 악기 배치를 바꾼 것은 유명한 얘기 입니다.

하지만 기본 원리는 매우 간단합니다.

중요하고 바삐 움직여야 하는 파트일수록, 음량이 작은 악기일수록, 같은 악기에서는 서열이 높을수록 지휘자와 가까운 곳에 가까운 곳에 앉습니다.

객석에서 볼 때 현악기ㆍ목관악기ㆍ금관악기ㆍ타악기 순으로 멀어집니다.

현악기는 두명씩 보면대를 함께 사용하는데 객석 쪽에 앉아 있는 단원의 서열이 높습니다.

이 단원이 연주하는 동안 나머지 한 명은 악보를 넘김니다.

목관악기는 플루트와 오보에가 앞줄, 클라리넷과 바순이 뒷줄에 앉습니다.

수석 주자 4명은 4중주를 함께 연주하는 경우가 많은데 치밀한 앙상블을 위해 4각형을 이룹니다.

금관악기는 호른은 왼쪽, 트럼펫ㆍ트럼본ㆍ튜바는 오른쪽에 자리를 잡는 게 보통입니다. 트럼펫ㆍ트럼본ㆍ튜바는 간접 반사를 통해 음향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비스듬하게 앉히기도 합니다. 이탈리아 출신의 전설적인 지휘자 아르투르 토스카니니가 즐겨 썼던 방식입니다.

팀파니는무대 맨 뒤의 중앙에 자리잡고 그 양옆에 타악기를 둡니다.

하프와 건반악기는 무대 왼편의 현악기와 타악기사이에 자리를 잡습니다.

 

 htm_20090409043348a000a500 - 003.jpg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첼로의위치는 절충식이지만 더블베이스가 맨 뒤에서 객석 쪽으로 정면을 보게 되어 있습니다.

 

◇유럽식

지휘자ㆍ악단에 따라 주로 달라지는 것은 현악기 배치법이다. 유럽식ㆍ미국식ㆍ절충식이 있습니다.

유럽식(또는 독일식) 19세기 후반부터 지휘자 오토 클렘페러, 아르투르 니키시, 아드리언 볼트 등이 즐겨 사용 했습니다.

왼쪽부터 제1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2바이올린을 차례로 배치하고 첼로 뒤에 더블베이스를 둡니다. 토스카니니는 “제1바이올린과 제2바이올린은 양쪽 어깨처럼 똑같은 힘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899년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창단 공연에서 이 방식을 채택했고 지금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지휘 유리 테미르카노프), 북독일 방송교향악단(지휘 크리스토프 폰 도흐나니), 러시아 내셔널 오케스트라(지휘 미하일 플레트노프),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지휘 리카르도 샤이), 파리 오케스트라(지휘 크리스토프 에셴바흐) 등이 유럽식 배치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림스키 코르사코프의‘스페인 광시곡’이나차이콥스키의 ‘비창 교향곡’ 4악장처럼 제1바이올린과 제2바이올린이 선율을 주고 받으면서 이어갈 때는 이처럼 둘을 마주보게 앉게 하는 게 음향효과를 위해 좋다. 최근 젊은 지휘자들 사이에서는 유럽식 배치가 다시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2002 9 7일 사이먼 래틀이 베를린 필하모닉 음악감독 취임 후 첫 공연에서 말러 교향곡 제5번을 연주할 때도 이 방식을 택했습니다.

htm_20090409043348a000a500 - 002.jpg


파리 오케스트라. 1바이올린 옆에는 첼로, 정면에는 제2바이올린이위치하는 유럽식 배치입니다.

 

◇미국식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배치법은 미국식 입니다.

왼쪽부터 제1바이올린, 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가 앉고 첼로 뒤에 더블베이스가 포진 합니다.

고음은 왼쪽, 저음은 오른쪽에 배치하는 식입니다.

1930년대 토머스 비첨 경이라디오 방송 초기에 마이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고안했고 지휘자 레오폴트 스토코프스키가 널리 보급 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샌프란시스코 심포니, 워싱턴 내셔널 심포니, 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 런던 심포니, 헝가리 국립 교향악단이 미국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사실 제1바이올린과 제2바이올린은 같은 선율을 연주할 경우도 많다. 악기의 소리구멍이 객석을 향해 있기 때문에 고음 선율이 화려하게 도드라지는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htm_20090409043348a000a500 - 004.jpg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첼로가 맨 오른쪽에 오는 전형적인 미국식 배치법 입니다.

 

◇절충식

유럽식과 미국식의 장점을 결합시켜 제1바이올린, 2바이올린, 첼로, 비올라의순으로 배치하는 절충식도 있습니다.

푸르트벵글러가 베를린 필하모닉 음악감독 시절 당시 유행했던 현악4중주단의 자리배치를 본따 만들었다고 해서 ‘푸르트벵글러식’이라고도 합니다.

악장(樂長)과 첼로 수석의 긴밀한 호흡을 살릴 수있는 게 장점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NHK 교향악단,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뉴욕 필하모닉, 프랑스 국립 교향악단, 신시내티 심포니, 보스턴 심포니,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등이 채택하고 있는 모델 입니다.

한스 리히터(1843~1916)는 저음 현악기를 골고루 배치하기 위해 첼로ㆍ더블베이스를 절반씩 나누어 좌우로 배치했다. 풍부한 저음을 골고루 분산하기 위해서다. 지금도 빈 필하모닉은 상주 무대인 빈 무지크페어라인에서 연주할 때는 더블베이스를 타악기 뒤에 일렬 횡대로 배치해 같은 효과를 내고 있습니다.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는 온갖 다양한 악기 배치법을 실험한 지휘자로 유명 합니다.

1939년엔목관악기를 맨 앞에 두고 그 뒤로 왼쪽부터 트럼펫ㆍ현악기ㆍ호른, 그 뒤로 트럼본ㆍ더블베이스ㆍ타악기를두는 ‘업사이드 다운’ 오케스트라를 만들었다. 현악기와 관악기를 각각 좌우에 배치하기도 했습니다.

htm_20090409043348a000a500 - 001.jpg


유럽식과 미국식의 장점을 보탠 절충식 배치법. 2바이올린이 제1바이올린과마주보고 있는 것은 유럽식과 같지만 첼로가 제2바이올린 옆에 위치 합니다.

 

 

작곡가에 따라 특별한 악기 배치를 주문하기도 합니다.

베토벤은 ‘웰링턴의 승리’ 악보에 큰북과 작은북을 무대 뒤 양옆에 한벌씩 배치하도록 했습니다.

프랑스군과 영국군이 좌우로 나뉘어 전투를 벌이는 장면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서 입니다.

레스피기의 ‘로마의 소나무’ 4악장에서는 로마 군대의 행진 장면에서 금관 앙상블이 발코니석에서 연주 합니다.

베토벤의 ‘레오노레 서곡’, R 슈트라우스의 ‘영웅의 생애’ , 코플랜드의 ‘조용한도시’에서는 트럼펫을, 말러의 ‘교향곡 제2번’과 R 슈트라우스의 ‘알프스 교향곡’에서는 금관 앙상블,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에서는 오보에와 차임벨을 무대 뒤에 배치해 극적인 효과를 노림니다.

DA 300

긴 직사각형 모양을 한 오페라 극장의 오케스트라 피트에서는 지휘자를 중심으로 왼쪽부터 제1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2바이올린 순으로 동심원을 그린 다음 첼로 뒤에 더블베이스를 배치한다. 현악기의 왼쪽에는 목관악기와 호른, 하프, 오른쪽에는 트럼펫, 트럼본, 튜바, 팀파니가 앉습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에서 처럼 아예 현악기와 관악기를 좌우로 갈라 놓는 경우도 있습니다.

작곡가 바그너가 직접 설계한 바이로이트 축제 극장의 오케스트라 피트는 지붕이 덮여져 있습니다.

바닥은 계단식으로 꾸며 지휘자에게서 점점 멀어질수록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ㆍ더블베이스, 플루트ㆍ하프, 오보에ㆍ클라리넷ㆍ바순, 호른ㆍ트럼펫, 트럼본ㆍ튜바ㆍ타악기 순으로 내려 갑니다.

이장직 음악전문기자
[
출처: 중앙일보] 오케스트라 악기의 자리 배치는어떻게 하나

 

음악의 기준 !  Oldy !

http://cafe.naver.com/oldygoody/336

 

  • ?
    로체 2017.10.20 08:23
    대강은 알았지만 이렇게 자세히 설명해주시니 재미있고 이해가 되네요. ㅎ
  • ?
    올디 2017.10.20 15:58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인용한 글 이지만 올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모] 소리골 11월 정모 행사 (올해 두번째 회원댁 방문행사)를 공지드립니다. file 용범님 2017.11.01 282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0 용범님 2016.01.28 6612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용범님 2016.01.13 7248
775 11월 'Oldy 음감회' 준비곡은 ‘Pink Floyd Collection’ 입니다. 11월 준비곡은 1970년대 영국의 전설적인 프로그레시브 락 밴드 ‘Pink Floyd Collection’ 입니다.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는 1964년에 결성된 영국 프로그레... file 올디 2017.11.12 51
774 10월 15일 경기남부소리골 모임 후기 안녕하세요. 경기남부소리골 정기모임에서 올드엔뉴파티를 기획한 마늘입니다. 바로 후기를 올린다는 것이 뮤직비디오 촬영과 갑작스러운 유럽출장으로 이제야 ... 7 file 마늘씨 2017.10.24 534
773 우리는 왜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듣는가? 우리는 왜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듣는가?   ‘내 노라 하는 지휘자와 유명한 연주가가 한데 어우러져 실연하는 것을 콘서트홀 이나 공연장에서 보고 듣는 것 만한... 1 file 올디 2017.10.22 233
772 가을 아침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상큼한 아이유의 가을노래와 합창으로 가을풍경도 감상해보세요.~~ 사진은 어제 초대받은 집 정원인데요. 꽤 넓은 정원을 무척 정성껏 ... file 로체 2017.10.22 121
771 [후기] 10월 소리골 정모행사인 야외음악회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주위에 단풍도 볼수 있는 이제는 완연한 쌀쌀한 가을 입니다^^. 10월 정모행사로 처음으로 소리골에서 진행된 음악회 행사로, 이번 행사는 김귀환사장... 3 file 용범님 2017.10.20 127
770 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오케스트라의 10가지 비밀 공연 개막 1분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무대에서 워밍업을 합니다. 벌떼가 윙윙거리는 듯한 소리가 납니다. 잠시 후 바이올린을 든 악... file 올디 2017.10.20 54
» 오케스트라 악기의 자리 배치 익숙하지만 친숙하지 않은.. 웬~지 낯설게 느껴지는..  '오케스트라' 와 친해지는데 도움이 될까 싶어  과거 '중앙일보'에 실렸던 기사 내용 발췌 올렸습니다. (... 2 file 올디 2017.10.19 68
768 15일 안양모임  가을은 참 예쁘다 라고하는 노래가 있던데 예쁜가을과  예쁜모임에 분위기에 취하고  음악에 취하고 좋으신 분들을  만나 즐거웠던 뜻깊은 하루였습니다 가을의 ... 4 file tibet 2017.10.18 195
767 타이완 유람 (아래 사진은 제가 찍은게 아니고 퍼온 사진) 추석연휴 잘 보내셨나요? 저는 가족과 5박 6일 대만을 다녀왔습니다. 패키지가 아닌 자유여행이어서 경비는 좀 많... 7 file 로체 2017.10.09 231
766 혈관 이식수술 ㅋㅋ 연휴잘들 보내고 계시죠 ~~~^^  턴 혈관 이식수술  했습니다 ㅋㅋ 이식수술 대상자는 MICRO DD-6 심장에서부터 시작되는 혈관을 이식합니다 순도좋고 반응속도 좋... 1 file 렙퍼 2017.10.08 216
765 10월15일 (일요일) 소리골 공연에 대한 추가 알림 입니다 전주에 공연팀 대표와 리더 2분이 소리골 음악실 방문하여 사전 미팅을 가졌습니다 이분들이 홍대주변등 소극장 등에서 본격 무대장비 동원하여  공연을 하는 아... 3 김귀환 2017.09.28 225
764 누가 커트코베인 혹은 김광석을 죽였는가 누가 커트코베인을 죽였는가]... 김경욱의 이같은 소설제목에 낚여서 저 책을 읽은적이 있지만 커트코베인과는 하등 상관없는 어느편집광의 이야기를 쓴 내용이었... 6 로체 2017.09.28 179
763 [정모] 음악인 초청 공연 야외음악회로 진행되는 소리골 10월 15일(일) 정모 행사를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그리고, 음악과 낭만이 있는가을 입니다^^. 10월 정모행사를 야외 음악회로 진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사는 김귀환사장님이 소리골 이... 2 file 용범님 2017.09.27 153
762 [후기] 헤이리에서 진행된 소리골 9월 정모행사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가을 비가 오늘도 내리내요. 나들이 하기 참 좋은 계절입니다..^^.  헤이리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웨스턴 오디오 청음회로 거의 매년... 6 file 용범님 2017.09.27 259
761 Journey 그룹이름이 Journey, 즉 여행이라네요. 참 멋집니다. 73년에 5인조로 결성된 그룹인데 멤버는 바뀌었지만 아직도 현존하는 그룹입니다. 물론 스티브 페리의 시원... 2 로체 2017.09.22 118
760 가을이 오는소리- 이성원     한낮엔 햇살이 따갑지만 여지없이 가을은 오고 있네요.   음악듣기 참 좋은 계절입니다.   소리골에서 언젠가 들었지만   8월 정모에서도 이성원곡이 참 부드... 5 로체 2017.09.15 136
759 [정모] 9월 23일 헤이리에서의 정모 행사를 공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운치를 더하는 가을 비가 내리내요^^. 9월 정모행사를 헤이리에서 진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사는 웨스턴 오디오 청음으로 작년에 들었던 시스템이 ... 6 용범님 2017.09.11 257
758 또 다른 청음실 ~~ http://blog.naver.com/mbq2323/221093101961 또 다른청음실~^^ 블루투스 리시버 휴대폰 음원입니다 블루투스 음원인걸 감안해서 들어주신다면 들으만 하죠 ㅋㅋ~~  2 렙퍼 2017.09.09 262
757 [후기] 안흥에서 진행된 8월 소리골 1박2일 정모행사 후기 입니다. 이젠 여름이 가고 어느덧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되었습니다. 요즘은 여러가지 바뿐일로 행사 후기를 이제야 올립니다..ㅎ 좀 늣었습니다. 매년 여름 소리... 3 file 용범님 2017.09.05 3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