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넘 예뻐.

0003942047_001_20171012150746522.jpg

  • profile
    Monk(몽크) 2017.10.12 15:37

    저런 얼굴 난 별론데... ㅎ

    이런 스탈 좋아함다. ㅎ


    김사랑 청순·도발 팔색조 매력[화보]

  • profile
    낭낭수라™ 2017.10.12 16:12
    에이 .... 고문님은 아시면서 ㅠㅠ

    고통이 도를 넘으면 희열이 되고요.
    무서움이 도를 넘으면 아름답다니까요.
    이래서 이쁘다 한거에요.
  • profile
    Monk(몽크) 2017.10.12 16:25

    그런데 아무런 죄책감이나 책임감 없이 억울하다고만 변명하고
    앞으로도 평범하고 떳떳하게 살게 될 것으로 거의 확신하는 것 같잖아요.

    무슨 악마의 얼굴이 아니라 확신에 찬 저 가식적 얼굴이
    저는 한 여자의 얼굴이기 보다는 좀 천하게 느껴지네요. ㅎ


    Screenshot_2017-10-12-14-51-26-1.png

  • profile
    Monk(몽크) 2017.10.13 09:18

    문재인을 언급하여 검찰을 위시한 문재인정부관계자들과 문빠들의 지지를 얻어내려는
    의도적인 언론플레이 같네요.

    정말 머리와 둘러대는 솜씨가 비상한 것을 보니
    국과수와 표창원의 의견에도 더욱 의심이 갈 수밖에 없네요.

  • ?
    작은바위 2017.10.13 15:08
    저는 여자는 믿지 않습니다
    어머니 빼고...
  • profile
    Monk(몽크) 2017.10.13 15:26
    저는 저 자신도 못 믿숩니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58 불 쑈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나이트에서 간혹 불쇼와 물쇼를 본것이... 어제 부동산투자가들이 천당 보다 좋다는 분당을 다녀왔는데 그곳에서 대낮에 불쇼를 보았습니... 5 file 작은바위 2017.10.13 137
8157 고치기엔 너무나 험난한 술꾼의 길 최근 한 스포츠 뉴스를 보니 피츠버그 파이레츠의 강정호선수가 음주운전으로 약 1년간을 한국에서 강제로 자숙하게 된 후 도미니카 원터 리그로 가 올 겨울을 보... 6 Monk(몽크) 2017.10.13 146
» 연합뉴스 에 나오는 서씨 사진  넘 예뻐. 6 file 낭낭수라™ 2017.10.12 189
8155 《어금니 아빠의 행복》 이 분 양같이 순하게 그리고 행복하게 사신 분 맞나요? 이영학 14세 딸의 친구를 유인해 살해한, 아무래도 싸이코패스, 정신병자로 생각되는데... 5 file Monk(몽크) 2017.10.12 138
8154 말로는 당해 내기가 어렵다. 고 김광석의 아내, 참 말을 잘하는 것 같다. 표창원, 국과수 등의 증언에 힘 입어 이제는 반격까지도 하는데.... "남편 잃고 소송도 그렇게 됐는데 애까지 잃은 ... 5 Monk(몽크) 2017.10.12 143
8153 먼 세월넘어  이 시디자켓을 보며 추억하는이 나는 행복한 삶을 살았구나....... 하시기를. 7 file 낭낭수라™ 2017.10.11 139
8152 시디가 왔어요.  올해 마지막 준문이에요. 이걸로 정모시디 만들고 남는건 그냥꿀꺽  내놔라 해바야 배째라 해뿝니다. 케이스는 지난달에 사대부님께서 기증하신 dvd케이스로 대... 3 file 낭낭수라™ 2017.10.11 136
8151 [수요일 오후의 노래] --- [- 바람과 나- --- ] * 김상국님의 음성이 루이 암스트롱이랑 비슷하게 들리네요~~`` Louis Armstrong - Hello Dolly 쥐구멍에도 볕들날 있다/김상국(1934~2006) 한대수 - 바람과 나 ... 4 file *있다. 2017.10.11 90
8150 나도 몽크님 따라하기~ 어이쿠~이제 잘 올라가네요~^^ 요놈이 딴엔 귀족 출신이라 좀 거만한 포즈로 ! 간판 이름이 잼나서... 낭만 옵빠 어디 있나요? 파도소리에서 가장 낭만옵빤 누구... 8 *있다. 2017.10.11 118
8149 벌(閥)을 숭상하는 사회 벌(閥)을 숭상하는 사회     추석 잘 쇠셨지요?   먼저 이 글제는 오래 전, 제 선배님이 제가 속한 공동체 사이트에 올렸던 건데 그 글을 찾지 못하여 대충 떠오... 7 섬집ㅇㅇ 2017.10.11 71
8148 스마트폰에서 바로 사진 올리기 연습  마종기선배님과 함께 17 file Monk(몽크) 2017.10.11 110
8147 먼 행성 <오민석 작> 벚꽃 그늘아래 누우니 꽃과 초저녁달과 먼 행성들이 참 다정히도 날 내려다본다 아무것도 없이 이 정거장에 내렸으나 그새 푸르도록 늙었으니 나는 얼마나 많은 ... 2 작은바위 2017.10.11 65
8146 누가 행운을 드립니다  하고 준것이 흰 해바라기에요. 흰해바라기가 왜행운을 준다고 했는지 좀 아르켜주세요. 3 file 낭낭수라™ 2017.10.11 90
8145 제발 - 정동하 2 려원 2017.10.11 57
8144 [제102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로드리고의 삶과 음악세계(1) 안녕하세요?  제102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시간입니다 일시 : 2017년10월 13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조희제의 LP이야기 - 맞은편 온천교회나 온천프라자 지... 조희제 2017.10.11 25
8143 스피커 활용 남포동에서 국제 시장 깡통 골목 쪽으로 있는 달콤이라는 커피가게 입니다  이 거리가 온통 여자들 옷가게로 되어 있는데 중간에 보면 입구는 작아도 내부가 넓은... 4 file 작은바위 2017.10.10 160
8142 무제 목이 짧아 슬픈 짐승... 1 file 작은바위 2017.10.10 91
8141 오랫만에 시 한 편 잠시 머물다 지나가는 것들, 내 어리석은 청춘처럼 아련하지도 않고 늙은 눈매의 허세처럼 슬프지도 않았으나 잠시 머물다 스쳐 지나가는 아침처럼 또 다시 한달 ... 6 Monk(몽크) 2017.10.10 69
8140 여름인지 가을인지..? 붉게 영글은 열매 더 이상 자라지않는 잡초 길게만 느껴진 한가위 연휴 기온으로는 여름 절기는 가을 오늘은 제자리로 우리 몸은 너무 열심히 일을해도 길게 놀아... 5 file 작은바위 2017.10.10 67
8139 안녕하세요!!! 별밤입니다. 추석 명절 잘보내셨는지요. 한글날이자 연휴의 마지막날입니다. 신림동에 위치하였던 별이 빛나는밤은 1달간의 이전작업과 내부공사를 마무리한뒤 &quot;서울대입구역 ... 6 file 나승환 2017.10.09 1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9 Next
/ 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