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7.10.12 12:02

우리동네 정씨

조회 수 245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reedence_Clearwater_Revival_1968.jpg

잘나가던 시절의 크레덴스 클리어워터 리바이벌 멤버들. 근데 잘 보면 어서 많이 보던 얼굴 같다.(왼쪽 부터 왕건, 양치기영감, 똥할배, 오지랍영감)



우리동네 정씨


그가 태어난 곳은 이북 함흥이라고 한다.

그가 태어나 얼마 못 가 부모님이 폐병으로 돌아가셨다고 한다.

졸지에 고아가 된 그가 수염도 나기 전에 전쟁이 났다.

그해 겨울 피난길에 동상으로 발가락 한 개를 잃었다.


여기저기 피난을 떠돌다보니 춘천이었다.

캠프 페이지 앞 양키시장에서 물건 배달일을 시작했다.

가게 주인이 마침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미국 노래라 제목도 모르고 뜻도 몰랐지만 이상하게 그 노래들이 좋았다.

그 가게가 잘 되나 싶더니 주인이 미제 물건을 팔다 걸려 잡혀 들어가고

갈 곳이 없어진 틈에 마침 댐을 짓는다는 소식에 트럭 조수로 취직을 한다.


소양댐 공사가 끝나 일자를 잃자 다시 광산에서 일을 했다.

그러던 중 장가도 들었다.

광산에서 사고가 나 한 쪽 다리를 절면서도

옥시기 밥과 간장만 먹으며 춘천 외곽 산 밑에 밭을 사고 농사를 시작했다.

그렇게 자식 넷을 키워 시집 장가를 보냈다.

그리고 재작년에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다.


안 그래도 지겨워 밭에 고꾸라져 죽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차라리 병이라도 얻었으니 이참에 밭은 도지를 주고 쉬어야겠다고 말하고서도 그는 여전히 땅게처럼 밭에 붙어산다.

팔십을 앞둔 그에게 이제라도 땅 팔아 좋은 집 짓고 편히 살라고 주변에서 말하지만

벌어먹고 사느라 자식들 어떻게 컸는지 봐주지도 못했는데 이거라도 안 주면 자식들 어떻게 보겠느냐고 한다.


얼마 전 그의 아들이 허리춤에 차고 다니는 라디오를 사 왔다.

전원만 켜면 자동으로 몇 천 곡의 뽕짝노래가 나오는 라디오였다.

그의 옆집 사는 나는 그의 땅 옆길에 차를 세운다.


지난 여름, 그의 집 앞 전봇대가 벼락 맞아 TV가 고장났다.

새 TV를 사던 날, 나는 그의 집에 가서 연결을 도와드렸다. 그걸 보던 그가 물었다. 여기에 이 라디오에 수지큐 노래좀 넣어 줄 수 있냐고.

그의 라디오에는 4기가짜리 메모리가 들어있었다.

나는 수지큐 뿐 아니라 탐존스, 롤링스톤즈, 닐 다이아몬드, 씨시알, 비지스, 호세펠리치아노도 넣어드렸다.

그날부터 그의 밭에는 거칠지만 흐느적거리는 60년대 팝송이 흘렀다.

그의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에 대해 내가 가끔 아는 척을 하면 니 같은 젊은 놈이 어떻게 그 노래를 아느냐고 퉁을 준다.

아유, 저 레드제플린, 키쓰, 이글스도 알어유, 그러면 햐, 요게 어디서 줏어 들은 들은 풍월은 있어가주구 그러신다.


그가 라디오를 허리띠에 차고 시티100 오도바이로 동네를 돌아다니면

사람들은 그더러 양키시장 배달부로 다시 취직했냐고 농을 건넨다.

그러면 히죽거리며 옛날 양키시장 무용담을 자랑한다.

지금은 캠프 페이지도 없어지고 양키시장도 없어졌고 파킨슨병이 남아 손을 떨지만 그는 여전히 멋있다.


  • ?
    앰푸불빛 2017.10.12 12:40
    음미... 양영감님 용안은 여그서 처음 보능구먼요. 예수님츠럼 멋져부러.
    오영감님은 역시 끼가 있어보이는 포즈...

    파킨슨병은 몸이 불편한 것일뿐 정신이나 감성과는 관계없는 거 같네요.
  • profile
    손.진.곤 2017.10.12 13:23
    감쉥은 절대로 아부하는 스탈입니다 ㅋㅋㅋ

    건이와 똥할배는 비스므리하다 치고
    양용감님과 오지랍성님은 절대로 안비슷해요 ....
  • ?
    감쇙 2017.10.12 13:48
    파킨슨병의 원인 중 하나가 농약에 대한 노출이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직업병이라면 직업병이겠다 싶으니 농사로 평생 사신분들 서러우실 수 있겠다 싶습니다
  • ?
    섬집ㅇㅇ 2017.10.12 13:07
    사람 사는 세상,
    사람을 사람으로 봐 주는
    감쇙 같은 분들이 있어
    그래도 살 만한 세상입니다.
    음악과 더불어, 얼라들과 더불어
    JMJS하시소.

    JMJS: 인문학적 용어로 쉽게 풀이하면 "잘 먹고 잘 살(아라, 자, 으십시오)"입니다.
  • ?
    감쇙 2017.10.12 13:47

    한 명 노인의 삶이 박물관이나 도서관보다 많은 곡절을 지니고 있지 싶습니다.
    그에 비하면 저처럼 한 가지 일로 먹고 사는 복이야 말로 비할 바 못된다는 생각입니다.
    요즘 동네 어르신 대부분 휴대용 라디오가 유행입니다.

    그러고보니 그분들이 일해서 낸 세금으로 덩치 커진 방송국들이 정작 음악은 어르신이라는 수요자를 외면하고 아이돌 음악 위주로 방송하는 것 같아 섭섭합니다.

  • profile
    손.진.곤 2017.10.12 13:21
    감쉥 오랜만이요 ㅋㅋ

    좋은글 뜸했시요 ..게속 존글로 안부전해주이소
    정씨할배는 울 엄니 삶과 비슷하네요

    이북출신 일찍고아 [일사 후퇴때 ] 양키물건장수 수양딸 ......근데 일찍 가셨지요
    괜한날 우울해집니더 책임지소
  • ?
    감쇙 2017.10.12 13:43

    우리시대 어른들 살아오신 이야기 자체가 무협지입니다. 기적같은 삶이 이어져 현재의 주름살에 모여 있지 싶습니다.
    시골에서 농사나 짓고 여가라야 오도바이 타고 오일장 구경다니는 게 전부에 비오는 날 하우스에서 동네 노인들과 파전에 막걸리에 담배 몇 가치지만
    그분들도 죽어라 일해 자식 건사하던 이야기를 가슴에 담고 사시는데 이걸 누군가가 들어주면서 같이 늙어가는 재미...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7.10.12 14:03
    글 내용에 감동 감동 감감동...

    좋은 글, 감사합네다
  • ?
    삼류 2017.10.12 17:06
    아이고 바로 우리 헌대사네요
    재밌고도
    슬픈 얘깁니다
  • ?
    양치기영감 2017.10.12 19:37

    그 동네 정씨 할부지 백내장 수술부터 해야겟소.
    20살때 마흔으로 보여 재취자리 중신 들어온 감생을 보고 "니 같은 젊은이" 라꼬?

    지금 감생 비주얼로는 지하철표 안끊고 타도 될껄 ? 아메..

  • ?
    순토 2017.10.14 00:03
    옥시기!
    지금 맛으로 쪄먹는 것은 옥수수
    옥시기는 쪄먹고, 갈아먹고, 팔아먹고
    소먹이 옥시기대 작두로 썰다가 손가락 잘리기도
    옥시기는 산골 사람들 삶 자체였지요
    감쇙님 글이 옛날 생각나게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26 맏딸 愛辭歌  꿈많던 열아홉에     천정배필 짝을지어    李氏가문 입문하여    구고사랑 한없건만 결혼한지수년이나    자식생산 기맥없어    시조모님 성화속에     친정으... 9 updatefile 삼륜 2017.10.17 146
19325 우리동네 김씨 그녀는 화전을 일구던 부모의 2남 6녀 중 막내로 양평에서 태어났다. 아들 바라는 집안에서 태어난 딸이 으레 그러하듯 막녀, 말순 끝녀 같은 류의 이름을 얻었... 17 updatefile 감쇙 2017.10.17 136
19324 가을하면 내설악이죠. 지난 주말에 가을 산행을 내설악으로 댕겨왔습니다. 맑은 공기와 청명한 가을 하늘 산책로 주변에 단풍은 사계절 가을을 장식해줘서 별로 힘든거 모르고 백담사에... 13 updatefile cds일이삼 2017.10.17 139
19323 시골... 하면 떠오르는 풍경은?   누렇게 익은 황금 들녁이 아닐까요?   도시 하면 높은 빌딩.도로에 꽉찬 자동차.거리의 많은 사람들 등이 먼저 떠오르지만   시골 하면 가장 먼저 황금 들녁을 ... 7 updatefile 짝사랑 2017.10.16 151
19322 직접 재배한 나주배,배즙,대봉,단감 좀 팔아봅니다. 음악과 오디오, 그리고 삶을 여유롭게 대하시는 실용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매번 이렇게 부모님이 생산하신 농산물 좀 팔아보려고 글을 올림에도 이렇게 양해해 ... file 장흥기 2017.10.16 72
19321 우리동네 장씨   그는 전라도 어느 바닷가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났다고 한다. 열 살이 되던 해 어머니를 잃고 어느 집 논머슴으로 들어갔다. 덩치가 커지고 일 머리를 알아갈 무... 14 file 감쇙 2017.10.16 203
19320 아침의 호사           잠실 놋데로 알바하러 댕기는 마눌이 쉬는 날이라 "친애하는 서방님 드시용~" 하믄서 아침 먹을 거리를 챙겨줬다.  왕고구마 한조각과 물김치.  둘 다... 6 file 앰푸불빛 2017.10.16 165
19319 Mascagni : Cavalleria rusticana 간주곡 2 려원 2017.10.16 49
19318 2013년에 한국에서 젤 많이 팔린 앨범 30만장 넘게 팔렸었죠. 해적판이 다 나오고 난리 났었습니다 ㅋㅋㅋ 연합뉴스에서 생방으로 기자회견장을 연결하는 둥 난리쳤죠 ㅋㅋㅋ onlyhuman 2017.10.15 156
19317 이한장의 명반 음악 들으시는거 맞지요 오디오 듣는거 맞지요 근데 전 음악을 봅니다 ㅋ 그러니까 그 시절 음반목록보다는 표지만 보고 구매한적이 있음을 고백합니다 한장은 일... 12 file 손.진.곤 2017.10.15 229
19316 2017 1015 秋 日 난 장 이 b i r d F M 가 을 특 선 ♬♪ . 뒤돌아서는 사랑의 기억처럼 싸늘한 秋雨風 ~~:: ~~:: :: : 동네 4차선 고바위를 달리는 새벽 버스의 불빛과 조금은 졸음기가 남아있는 사람들의 푸석한 얼굴이... 11 鳥까는音 2017.10.15 88
19315 가을 이야기     아침 기온이 제법 싸해졌다. 명절이 지나고 서리 내린다는 상강도 지나고 나니 이제 겨울이 오나보다. 계절은 이렇게 쉽게 오가는 데 우린 또 얼마나 어렵게... 21 file 못 듣던 소리 2017.10.15 174
19314 환각으로 비우자! 급한 분은 아래 노래 먼저 틀어 놓고 읽어도 된다.       - 혼돈의  토요일 밤이 좋아요!  환각의 밤이 좋아요!  종 치는 토요일이 좋아요! 종 치는 일요일은 당... 1 file 혼돈질서 2017.10.14 103
19313 요즘 꽂힌 노래 2 ㅋㅋㅋ 어머 조회수가 4천만 ㅋㅋ onlyhuman 2017.10.13 153
19312 한 때 자주 오셨던 분들 요즈음 문재인 정부에서 MB 시절 국정원과 기무사들의 댓글 조작 등을 파헤치고 있는데 저는 이런 것을 표적 보복 수사라 보기보다는 적페 청산의 한 작업으로 이... 8 Monk(몽크) 2017.10.13 301
19311 우리동네 양씨 부잣집 외아들로 왕년에 돈자랑 좀 하셨다는 노인이 우리 동네에 있다. 그는 아들 내외와 같이 살았는데 시골 생활을 불편해하는 며느리를 위해 땅을 팔아 도시... 16 file 감쇙 2017.10.13 267
19310 갱자할매의 추석 추석 다음날 마을회관에 할매덜 몇이 모였다. 갱자할매는 좋~~~것따 딸래미가 미국서방델꼬 왔다민시로 손주 봤나? 골마가 영판이다 영판~~ 양넘사우도 인물좋체 ... 10 신기루 2017.10.12 216
19309 비트코인 광풍 아들이 일년전쯤 아빠 아직 주식해 .... 그냥 내일이 궁금해서 없어져도 될 돈으로 쬐끔 아주 쬐끔.. 그거 다 팔고 이더리움이라는 사봐요 그거이 뭔데 ..... 가... 9 손.진.곤 2017.10.12 164
19308 PC-Fi ..... 좋은 음질로 감상하기    이건 어케하면 조금이라도 나은 음질로 들을까 늘 궁리하시는 영감님들을 위한 팁입니다. 위의 그림처럼, PC-Fi를 이용할 때 보통은 시스템볼륨과 플레이어볼... 8 file 앰푸불빛 2017.10.12 279
» 우리동네 정씨 잘나가던 시절의 크레덴스 클리어워터 리바이벌 멤버들. 근데 잘 보면 어서 많이 보던 얼굴 같다.(왼쪽 부터 왕건, 양치기영감, 똥할배, 오지랍영감) 우리동네 ... 11 file 감쇙 2017.10.12 2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67 Next
/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