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7.05.18 20:35

아리랑 축제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제가 있는곳에서 영남루까지  쫌 멉니다.

그러나 오늘  멋이 펑펑 하길레 창문을 열어보니 

밀양아리랑축제한다고 불꽃축제를 하고 있읍니다.

20170518_202845.jpg20170518_20290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05 나이 팔십 이면  나이 팔십이 넘으면 ㆍ집에 누워 있으나. ㆍ산에 누워 있으나. 똑 같다. 라는 말이 있더군요. 저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그때가 되기전에 무엇을 하여야 할지? ..... 7 영감. 2017.05.23 144
7604 6 월 신청곡 Nilla pizzi 의 Amado mio 입니다. 1 노인과바다 2017.05.22 75
7603 나른한 오후에 한곡올립니다. 1 도연명 2017.05.22 73
7602 6월 신청곡 얼마전 몽크님 께서 올리신 웅산 ---  그래도 설마하고   신청 합니다 늘 살면서 설마 나는 ...하면서 살다보니 이 노래가 와닫습니다 3 작은바위 2017.05.22 79
7601 이제 6월달 정모시디를 준비해야죠.  지금 세인님 한분만 정모시디 추천 하셨읍니다. 열곡 못넘기면 정모시디 안맹급니다. ㅋ 5 낭낭수라™ 2017.05.22 84
7600 다소 한가한 월요일, 조용한 재즈 한 곡 마일즈 데이비스, 죠지 쉬어링, 아매드 재멀, 쥴리안 캐넌볼 애들리 등의 글이 보이는 군요. 12 Monk(몽크) 2017.05.22 97
7599 후기 5월 야유회 - 2 차돌박이와 돼지 목살로 배를 채우며 막걸리, 소주, 맥주로 시작 위스키, 데낄라 종료로 될 즈음 된장국과 저녁 식사를 한후 한숨 죽이다 가족 여성분들의 시 낭... 7 file 작은바위 2017.05.22 206
7598 후기 5월 야유회 -1 많은 분들의 찬조 회장님, 고문님, 해적님, 세인님, 손초님, 양주 ,커피 플로리다 이선생님, 숙취 해소 드링크와 알약 조 약사님, 캔맥주 오월이, 좋은 시디 구워... 4 file 작은바위 2017.05.22 173
7597 [ 후 기 ] 5월 파도소리정기모임(야유회) 2017년 5월 20일 토요일   오후5시에 모이라고 공지했는데 생업에 치어 결국 7시나 되어서야 예약하신 분 다 모였습니다. 바로 만찬과 함께 즐거운 시간 다음날 2... 6 file 낭낭수라™ 2017.05.21 227
7596 늙은이의 슬픔 (詩 한 편) 늙은이의 슬픔                                                                             劉廷芝(유정지)   (유희이)                                    ... 13 영감. 2017.05.20 170
7595 5.18을 기념하며 브라질 메탈 밴드중에 트래쉬 메탈이라는 다소 과격한 축에 속하는 장르의 음악을 하는 Sepultura 라는 밴드가 있습니다. 이 밴드가 1993년에 발표한 Chaos A. D ... 2 file 화이 2017.05.19 130
7594 공부책 한 권, 끝까지 독파하기 아주 오래 전 고등학교 3학년 때 일이 생각난다. 국어 교과서를 보면 고문(古文), 독립선언문 그리고 그 뒷편에 여러 글들이 있었는데 무슨 이유였는지 잘 기억은... 14 Monk(몽크) 2017.05.19 124
» 아리랑 축제  제가 있는곳에서 영남루까지  쫌 멉니다. 그러나 오늘  멋이 펑펑 하길레 창문을 열어보니  밀양아리랑축제한다고 불꽃축제를 하고 있읍니다. 4 file 낭낭수라™ 2017.05.18 114
7592 허리띠를 풀고, 먹고 즐길 준비를... 야유회에 참여 하시는 회원님들께 아뢰 옵니다 일단 먹거리는 주메뉴 차돌박이 남아돌 정도로.. 부 메뉴 소고기 안드시는 분을 위해 돼지 목살 남을 정도.. 황토... 13 작은바위 2017.05.18 193
7591 몽크님의 꼬드김에~~~ 몽크님께서 해물 칼국수 얘기를하여 저녁으로 오랜만에 해물 칼국수를 먹었네요~^^ 27개 정도의 바지락, 작은 게 3마리, 중간 크기의 해삼 한마리 국수 나오기 전... 21 file *있다. 2017.05.17 221
7590 서면 시장 칼국수 칼국수는 대충 해도 맛있다. 전국에 맛있는 칼국수집이 여럿 있지만 이조칼국수는 냉동면을 다시 녹여 끓여주는 것으로 이런 냉동 해동 칼국수는 별로 좋아하지 ... 7 file Monk(몽크) 2017.05.17 188
7589 환율이 떨어져.... 요즈음 한국 경기가 문재인 새 대통령취임에 맞춰 경기가 가파르게 회복되하고 있다. 그러므로 한국돈의 가치가 상승하여 매일 환율이 떨어지고 있다. 그래서 몽... 1 Monk(몽크) 2017.05.17 127
7588 영화 한편 봅시다. 2 낭낭수라™ 2017.05.16 125
7587 세상의 이치 오는 것은 비바람처럼 하고 갈 때는 먼지처럼 조용하게 가라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어내듯 한 시대의 새 사람이 옛 사람을 밀어낸다 물에 가까운 망루가 ... 6 작은바위 2017.05.16 142
7586 야유회 못 가시는분은 신기한 기타 보시면서 6월달 정모시디나 만들게 노래 추천이나 시작 합시다. 아무도 추천 안하시면 6월달 정모시디는 우째요? 2 낭낭수라™ 2017.05.15 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2 Next
/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