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93 추천 수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야유회에 참여 하시는 회원님들께 아뢰 옵니다

일단 먹거리는 주메뉴 차돌박이 남아돌 정도로..

부 메뉴 소고기 안드시는 분을 위해 돼지 목살 남을 정도..

황토방 군불에 구울 고구마 역시 많이

고기가 식상 할때 먹을 가래 떡

다시 고기가 땡길때 복합 쏘세지 구이

저녁식사는 고기 구이와 된장국, 사용되는 쌀은 "언니 몇쌀"

아침 식사는 24시간 우린 사골국에 삶은 고기 무제한 투입 보양국

술은 양주, 소주, 맥주, 테낄라, 막걸리 이것 역시 무제한 ..네발로 걸을때 까지 허용됨

음악은 메킨토시 MA6200, 마란츠, 티악 포터블, 야마하 CD, 알텍 발렌시아, 알텍904, 젠센 B310, 탄노이 GRF 메모리..

CD는 뽕짝, 클래식, 째즈, 대중가요, 듣고 싶은  CD 지참하시면 좋을 듯

달이 떠고 밤이 깊어지면 상금에 눈먼 여인이 준비 중인 시낭송

회원님들 간의 의미 있는 좌담과 소통

커피는 일전에 이선생님께서 미국에서 가져오신 원두를 드립해서 무제한 공급.

소화를 위한 과일 디저트

2차 뭔가 허전하다는 생각이 들때 골뱅이 초무침 국수, 국수는 구포 국시, 사용되는 참깨는 " 오빠 손만 잡을깨"

배부르고 등 따시면 오는 숙면을 위한 자연의 소리 제공

준비한 것 남기시고는 철수 못합니다

어민이 싫어하는 간단한 배 철수가 아닙니다

차키를 받아 밭에 뭍어 줄 예정입니다

점심을 굶고 오시거나 해야 아름다운 철수 가능하리라 봅니다

물론 안전 운행과 안전한 야유회는 기본이므로 시작전 대피 훈련도 할 예정 입니다

  • profile
    *있다. 2017.05.18 08:48
    오~~오월~~삶의 한 자락에 좋은 활력소가 되겠네요~^^
    즐건 날 되시길요~~^^
  • ?
    작은바위 2017.05.18 08:52
    있다님
    참석하시지요.
    시 낭송의 유력한 후보 이신데....
  • profile
    *있다. 2017.05.18 09:13
    그러게요~~^^
    그날 경북 안동 일대를 둘러보는 문학기행 일정이 이미 잡혀있네요.
    즐건 야유회 되길바래요~^^
  • ?
    작은바위 2017.05.18 10:09
    예 즐거운 기행 되세요
  • profile
    Monk(몽크) 2017.05.18 08:55
    전기 장판없이 그냥 바닥에 모포 깔고
    가져가는 두꺼운 이불 덥으면 별로 안 춥겠지요?
  • ?
    작은바위 2017.05.18 08:58
    추위 많이 타시는 분은 방으로 배정 해야 지요
    텐트에 이불 정도면 큰 문제 없을 듯 합니다
    낮에 잔디와 땅이 태양에 데워져 있어 해질녁에 텐트 미리치면 잘만 할것으로 생각 됩니다
    상하 매트 준비 할 예정입니다
  • profile
    낭낭수라™ 2017.05.18 09:05
    일기예보에 날씨가 날씨가....
    뜨뜻 하답니다.

    정모시디 말고 기념시디 15장 준비 되겠읍니다.
  • ?
    작은바위 2017.05.18 10:13
    헉, 야유회 기념 시디 까지...
    감사합니다, 총무님
    혹여, 비가 와도 걱정 안하셔도 테크나, 대형 가림 천막 이 있어 폭우에도 진행 가능합니다
    우리가 누굽니까
    배달의 민족.. ㅎ
  • ?
    마음은청춘 2017.05.18 09:21
    허~
    바위님 복 받으실꺼유
    회원님들 위해서 이렇게나 정성을 쏟으시니...@_@

    회원들은 즐건날
    바우님은 힘든날 ㅋ~
    첨석은 못하지만 이미 준비하신것 먹고 마신 기분입니다~~^^
  • ?
    작은바위 2017.05.18 10:16
    1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일인데요 뭐
    참석하시면 좋을 텐데...
  • profile
    산적 2017.05.18 09:55
    국수까지...
    살져오겠다. ㅠㅠ
  • profile
    새나 2017.05.18 13:26
    에구. 가고 싶은데 접수마감도 끝나고...
    사랑과 정열을 서로에게 아낌없이 쏟아붓고
    오시기를..
  • profile
    낭낭수라™ 2017.05.18 13:41
    오잉? 새나님..
    셀렉터 가져오십시요.
    새나님을 위해서 특별히 17시에kbs 방송국앞을 지나가는 좀 늦은 차편도 알선해 드릴수 있고 예약 취소된 빈자리 두개 훵하니 비어 있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05 나이 팔십 이면  나이 팔십이 넘으면 ㆍ집에 누워 있으나. ㆍ산에 누워 있으나. 똑 같다. 라는 말이 있더군요. 저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그때가 되기전에 무엇을 하여야 할지? ..... 7 영감. 2017.05.23 144
7604 6 월 신청곡 Nilla pizzi 의 Amado mio 입니다. 1 노인과바다 2017.05.22 75
7603 나른한 오후에 한곡올립니다. 1 도연명 2017.05.22 73
7602 6월 신청곡 얼마전 몽크님 께서 올리신 웅산 ---  그래도 설마하고   신청 합니다 늘 살면서 설마 나는 ...하면서 살다보니 이 노래가 와닫습니다 3 작은바위 2017.05.22 79
7601 이제 6월달 정모시디를 준비해야죠.  지금 세인님 한분만 정모시디 추천 하셨읍니다. 열곡 못넘기면 정모시디 안맹급니다. ㅋ 5 낭낭수라™ 2017.05.22 84
7600 다소 한가한 월요일, 조용한 재즈 한 곡 마일즈 데이비스, 죠지 쉬어링, 아매드 재멀, 쥴리안 캐넌볼 애들리 등의 글이 보이는 군요. 12 Monk(몽크) 2017.05.22 97
7599 후기 5월 야유회 - 2 차돌박이와 돼지 목살로 배를 채우며 막걸리, 소주, 맥주로 시작 위스키, 데낄라 종료로 될 즈음 된장국과 저녁 식사를 한후 한숨 죽이다 가족 여성분들의 시 낭... 7 file 작은바위 2017.05.22 206
7598 후기 5월 야유회 -1 많은 분들의 찬조 회장님, 고문님, 해적님, 세인님, 손초님, 양주 ,커피 플로리다 이선생님, 숙취 해소 드링크와 알약 조 약사님, 캔맥주 오월이, 좋은 시디 구워... 4 file 작은바위 2017.05.22 173
7597 [ 후 기 ] 5월 파도소리정기모임(야유회) 2017년 5월 20일 토요일   오후5시에 모이라고 공지했는데 생업에 치어 결국 7시나 되어서야 예약하신 분 다 모였습니다. 바로 만찬과 함께 즐거운 시간 다음날 2... 6 file 낭낭수라™ 2017.05.21 227
7596 늙은이의 슬픔 (詩 한 편) 늙은이의 슬픔                                                                             劉廷芝(유정지)   (유희이)                                    ... 13 영감. 2017.05.20 170
7595 5.18을 기념하며 브라질 메탈 밴드중에 트래쉬 메탈이라는 다소 과격한 축에 속하는 장르의 음악을 하는 Sepultura 라는 밴드가 있습니다. 이 밴드가 1993년에 발표한 Chaos A. D ... 2 file 화이 2017.05.19 130
7594 공부책 한 권, 끝까지 독파하기 아주 오래 전 고등학교 3학년 때 일이 생각난다. 국어 교과서를 보면 고문(古文), 독립선언문 그리고 그 뒷편에 여러 글들이 있었는데 무슨 이유였는지 잘 기억은... 14 Monk(몽크) 2017.05.19 124
7593 아리랑 축제  제가 있는곳에서 영남루까지  쫌 멉니다. 그러나 오늘  멋이 펑펑 하길레 창문을 열어보니  밀양아리랑축제한다고 불꽃축제를 하고 있읍니다. 4 file 낭낭수라™ 2017.05.18 114
» 허리띠를 풀고, 먹고 즐길 준비를... 야유회에 참여 하시는 회원님들께 아뢰 옵니다 일단 먹거리는 주메뉴 차돌박이 남아돌 정도로.. 부 메뉴 소고기 안드시는 분을 위해 돼지 목살 남을 정도.. 황토... 13 작은바위 2017.05.18 193
7591 몽크님의 꼬드김에~~~ 몽크님께서 해물 칼국수 얘기를하여 저녁으로 오랜만에 해물 칼국수를 먹었네요~^^ 27개 정도의 바지락, 작은 게 3마리, 중간 크기의 해삼 한마리 국수 나오기 전... 21 file *있다. 2017.05.17 221
7590 서면 시장 칼국수 칼국수는 대충 해도 맛있다. 전국에 맛있는 칼국수집이 여럿 있지만 이조칼국수는 냉동면을 다시 녹여 끓여주는 것으로 이런 냉동 해동 칼국수는 별로 좋아하지 ... 7 file Monk(몽크) 2017.05.17 188
7589 환율이 떨어져.... 요즈음 한국 경기가 문재인 새 대통령취임에 맞춰 경기가 가파르게 회복되하고 있다. 그러므로 한국돈의 가치가 상승하여 매일 환율이 떨어지고 있다. 그래서 몽... 1 Monk(몽크) 2017.05.17 127
7588 영화 한편 봅시다. 2 낭낭수라™ 2017.05.16 125
7587 세상의 이치 오는 것은 비바람처럼 하고 갈 때는 먼지처럼 조용하게 가라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어내듯 한 시대의 새 사람이 옛 사람을 밀어낸다 물에 가까운 망루가 ... 6 작은바위 2017.05.16 142
7586 야유회 못 가시는분은 신기한 기타 보시면서 6월달 정모시디나 만들게 노래 추천이나 시작 합시다. 아무도 추천 안하시면 6월달 정모시디는 우째요? 2 낭낭수라™ 2017.05.15 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2 Next
/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