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입니다.

 

1월에 이어 어렸을 때부터 들어오던 오랜 친구 같은 곡들을 골랐습니다. 

오랜 기억 속엔 멜로디만 *남아 있으나, 다시 듣는 지금은 오히려 바로 곁에 있는 듯 선명하고 세세하게 살아나니, 인생에 이런 맛도 있구나...싶어지기도 합니다.

 

역시는 역시 역시군.

 

1. Emerson Lake & Parmer - From The Beginning

처음으로부터.

자세한 가사내용은 몰라도, 굳이 알아낼 필요를 느끼지 않는 것은 제목과 음악에서 전해받는 느낌만으로 이미 충분한 까닭입니다. 물방울이 떨어지듯 산뜻하게 시작을 여는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에서, 후반부를 장식하는 솟아나는 샘물 같은, 그 샘물의 물줄기 같은 키보드 연주의 청량감이 처음과 시작과 출발의 느낌을 언제나 기분 좋고 상쾌하게 상기시켜 줍니다.


2. Deep Purple - Help

내가 어렸을 적, 그러니까 지금 보다 한참 어렸을 적, 나는 어떤 식으로든 어느 누구의 도움도 필요로 하지 않았지. 하지만 지금은....으로 시작되는 노래가사는 Beatles의 John Lennon의 곡인데, 그걸 Deep Purple이 1968년 데뷔앨범에 리메이크로 실은 것입니다.

지금은...그 다음의 가사는 굳이 거론하지 않아도 뻔합니다, 다만 후렴구에서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또 아무나는 아니라고 하니 아직 인간이 덜 고픈 것 같긴 합니다. John Lod의 건반소리가 아지랭이처럼 기억 속에서 가물가물한 어릴 적 햇살 좋은 봄날의 뒷동산을 연상시킵니다.


3. Eddie Van Halen - Spanish Fly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락그룹 Van Halen의 이 기타리스트는 아마도 가장 크게 대중적인 히트를 친 곡일 것 같은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이란 노래에서 중간중간 리프를 넣는 기타소리의 주인공이기도 합니다.

1분 남짓한 짧은 그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에 실린 롹 스피릿. 1분이면 충분합니다.


4. Gary Moore - End of the World

거기(세상의 끝)에서 널 기다려주는 건 비애 뿐인 내일이지. 어떤 신비함 같은 건 찾지 말라구. 우리 모두가 걸었던 지난 날들이 이미 알려주고 있으니까...라고 노래하는 사람은 Eric Clapton과 전설적인 록그룹 Cream을 이끌었던 베이시스트 Jack Bruce입니다. 

노장의 참여로 Gary Moore의 기타는 더욱 빛을 뿜습니다.  1982년 이때쯤의 서른살 Gary Moore는 기타리스트의 재능이 만개했던 것 같습니다.


5. Jethro Tull - Thick as a Brick

1971년, 영국의 어느 마을에서 수천명이 참여하는 문예백일장이 열리고, 장원은 초딩2학년이 먹습니다. 이 무시무시한 아홉살 짜리 소년의 시는 -나의 말은 속삭임이지만, 너의 귀먹음은 함성이다 / 나는 너를 감동시킬 수는 있어도 생각하게 할 수는 없다 / 너의 정액은 시궁창 속에 있고, 너의 사랑은 개수대에 빠져 있다.....현명한 자들은 멍청해진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 수 없다 / 모래성 같은 미덕들은 파도의 파괴 속으로 휩쓸려 들어가 도덕적인 아수라장이 됐다...- 대략의 그러한 내용처럼 염세적이고 악마적이기까지 해서 결국 심사위원들은 수상을 취소하기에 이릅니다. 그 사이 이 소년의 아기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열두살짜리 동네누나가 나타난 것도 수상이 취소된 이유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그 일은 Jethro Tull이 1972년, 그 소년의 시를 그대로 제목과 가사로 한 노래 Thick as a Brick을 발표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됩니다. 이 음반은 앨범명과 노래가 같습니다. 46분짜리 단 한곡이기 때문입니다. LP의 특성상 반으로 쪼개져서 앞뒤로 담겼는데 그 앞부분 절반입니다. Ian Anderrson의 플루트와 목소리는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그 만의 것이며, 그 소년의 시를 가져와 음악으로 만든 정신상태 또한 독보적이라 할만 할 것입니다.  


6. Jimi Hendrix -  Villanova Junction Blues

새로운 것이 무조건 더 좋은 것인 줄 아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지 1960년대의 일렉기타 기타앰프는 모두 트랜지스터로 가게 됩니다. 진공관 시대가 완전히 저무는가 했는데 67년 진공관 기타앰프를 쌓아올려놓고 기타를 제멋대로 갖고 노는 지미 헨드릭스가 광풍을 일으키며 나타나자 기타리스트들은 너도나도 다투어 진공관 기타앰프로 되돌아가고, 그 뒤 바야흐로 일렉기타의 전성기가 열리게 됩니다.

진공관 앰프를 쓰면서 지미 헨드릭스의 기타를 듣는 건 마땅한 일이라 하겠습니다. 지미 헨드릭스가 노래는 하지 않고 27분 동안 줄창 블루스 필로 연주만 하는 곡입니다.


네이버카페 :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ViewerViewer

연락처 : 010-9079-80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 6월 Oldy 음악감상회 CD 곡목록 입니다.   2월에 이어 관현악곡 입니다. 지난달 멀리 일산에서 방문해 주셨던 분의 신청곡 "1812년 서곡".. 가지고 있는 음반이 없어 요즘 대세인 PC-Fi로 YouTube 검색 ... file 올디 2017.06.14 159
239 6월 17일(토), Oldy 음악감상회 합니다   차일피일 게으름피우다 화단 풀 뽑기와 가지치기를 진난주에야 했습니다. 작은 움직임에도 등줄기에 흐르는  물방울이 여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림니다. 신록의 ... 1 file 올디 2017.06.12 178
238 805엠프 안녕하세요 ? 저는 지금 파워엠프 모노블륵관구성  805t*2 ,2a3*2,5az4p*4,12at7*2입니다. 프리는 300,에소테리k05x 스피커는 플라멩코,저음이 정말 탄탄하고 고... file qianxi 2017.06.10 356
237 잡다 이야기입니다( 흉보지 마세요) 시골에 살다보면 도시와 달리 인터넷으로 보고 듣고 구입을 합니다. 좋은글로 흠없는 완벽하고 오버홀, 점검을 받고  이상 없는 제품이라고 합니다. 원래 귀가 가... 3 촌부 2017.06.03 509
236 5월 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 들께 준비한 곡 목록 입니다.   5월 입니다.   젊은? 시절 / 귀에 거슬리는 음악은 피하고 듣기 좋은 곡 들만 골라 듣곤 했었는데.. 그중.. 어떤 시스템에서도 편안하게 들릴 여성보컬 곡 들 ... file 올디 2017.05.18 228
235 E83CC 진공관 어떤건지 좀 봐주세요~~ 예전에 구입한 건데 어떤 관인지 궁금합니다.... E83CC 지멘스입니다. 신품 가격이 어느 정도인지, 어느 정도 수준의 관인지요?? 정보가 알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4 file 공조 2017.05.18 423
234 5월20일(토)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징검다리 휴일과 덕분에 많은 분들이 즐기셨을 황금연휴.. &..  맞이한 선택의 시간..   즐겁고.. 뜻깊은 시간 되셨길 바랍니다. 계절의 여왕 5월, 음악을 ... file 올디 2017.05.15 115
233 문의 2a3관 과 805관 조합한 엠프소리 안녕하세요 ? 문의 2a3관 과  805관  조합한 엠프소리가 어떤지 궁금하네요. 퀵실버 kt88모노블록은 좀 쉬게 하고  2a3관 과  805관 조합한 진공관엠프에 관심이 ... 805 2017.05.10 248
232 3극 출력관을 V-FET로 대체한 POWER-AMP 소리는 어떨런지요? 제목대로 구성하면 초단증폭과 드라이버단은 진공관을 사용한 HYBRID POWER AMP가 될성 싶은데, OUTPUT TRANS 가 생략되니 주파수 응답특성이 늘어 날터이고 무... 1 우 보 2017.04.25 305
231 진공관 수명은 어떻게 판단하나요?(측정기 같은게 없을경우) 300b 엠프입니다. 밸런스가 좌측으로 살짝 치우치는것 같아서 여벌관으로 교체를 했습니다. 작년에 점검받고 업그레이드 받았기에 기기 이상은 적을듯 하여 소보... 4 file 빛난불꽃 2017.03.11 1244
» 3월 Oldy 음악감상회 선물용 cd의 곡 목록입니다. 3월입니다. 1월에 이어 어렸을 때부터 들어오던 오랜 친구 같은 곡들을 골랐습니다. 오랜 기억 속엔 멜로디만 *남아 있으나, 다시 듣는 지금은 오히려 바로 곁에... file 올디 2017.03.10 126
229 3월11일(토), 3월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작년 3월에 음악감상회란 것을 시작하고나서부터 해만 바뀌고 다시 3월이 되었습니다. 한바퀴 쭉 돌아서 다시 돌아온 건지 계속 가고 있는 건지 알 수 없으나, ... file 올디 2017.03.10 69
228 2월 Oldy 음악감상회 선물CD 곡목록입니다. 혼을 통해 뿜어내는 관악기의 소리는 호소력이 현 보다는 더 직접적이고 강렬한 감이 있습니다. 2월엔 관악기의 매력과 마력을 느낄만한 곡들을 추려보았습니다.... file 올디 2017.02.11 110
227 수명 다하여 버리시는 진공관이 필요합니다 세밀화 소재로 사용하려고 합니다 좀 크고 내부가 보이는 300b 2a3 811 같이 커다란 관을 원합니다 12ax7 처럼 작거나 내부가 보이지 않으면....??? 혹시 모아놓... 2 한충섭 2017.02.06 554
226 2월 11일(토), Oldy 월례 음악감상회 합니다. 이 소리 저 소리들은 방향성과 파장이 저마다 달라서 공간을 다르게 타는 관계로 그것들이 서로 겹치거나 어지럽게 뒤섞이는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소... file 올디 2017.02.06 93
225 진공관수리? 다이나코 st 70 파워앰프 수리좀 맡기려 하는데 용산 텐프로 사운드 괜찮을런지요? 3 최종원 2017.02.06 602
224 진공관프리앰프 수리하는곳 알려주세요... 콘라드존슨 프리앰프 인데 한쪽이 거의 타버렸습니다. 수리하는곳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5 file 김종규 2017.01.20 710
223 2017년, 1월 14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에이징이 되어갈수록, 거창하고 장대한 계획 보다는 하루 24시간으로 토막내어 그 날 그 날만 생각하는 습성이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렇... file 올디 2017.01.09 155
222 장터의 어느 진공관 판매글 45 라는 고전관 공구글에 대한 의견입니다 3가지만 적어 봅니다 1. 본문엔 미사용관이라 돼 있으나, 오리지날 박스 수납품이 아니라면 미사용으론 보기 어렵다는... 6 맥코맥 2017.01.05 1304
221 고음 특성이 좋은 진공관앰프 추천 부탁드립니다 저가 튜브앰프로 입문한 사람입니다. 멜로디사의 아리에따가 좋다는 말은 들었는데... 실물은 구경조차 할 수가 없습니다. 가격대비 고음 특성이 좋은 앰프를 어... 10 학꽁치 2016.12.30 7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