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66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앙일보 일가는 JTBC가 이렇게 될 줄 알았을까요...ㅋㅋㅋ






  • profile
    鳥까는音 2017.01.11 19:24
    아래에 올려진 글을 읽었다면 ,,,

    ㅋㅋㅋ 표현은 좀 지우시지요 .
  • ?
    노피새 2017.01.14 16:04
    중앙일보가 겉뿐만 아니라 실제적으로도 홍씨 일가 것이라는 말이 있던데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23 조 금 ,, 추 운 겨 울 밤 에 b i r d F M . 9 鳥까는音 2017.01.13 563
18822 김연아 세계 최고의 정상에 서기 위해서는 1만 시간의 연습시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가히 하루 3시간씩 10년이란 세월을 요구하는 시간인데 그 표본적인 모델이 김연아... 1 카르마 2017.01.11 599
» 어쩌다 종편이 이 모양 요 꼴이 됐는고....ㅋㅋㅋ 중앙일보 일가는 JTBC가 이렇게 될 줄 알았을까요...ㅋㅋㅋ 2 onlyhuman 2017.01.11 665
18820 저희 어매 장례 치렀습니다. 지난 주말 예고도 없이 저희 어머니와 이별 하였습니다. 저도 이제는 고아가 되었네요. 앞으로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사진은 아직까지도 매장 이 더 많은 시골... 43 file cds일이삼 2017.01.11 864
18819 수 요 일 b i r d F M 일월 중순 한겨울 오후 다섯 시 즈음의 겨울햇살이 퇴근길에 맑고 환하게 뿌려집니다. 그 햇살을 시샘하는 차가운 겨울 칼바람이 귓불을 목덜미를 할큅니다. 참 ... 11 鳥까는音 2017.01.11 511
18818 Rose Garden 생전에 2011년에 Marty Stuart & The Fabulous Superlatives와 공연. onlyhuman 2017.01.11 422
18817 고무줄 놀이 국정 농단의 주역들과 그 주변 사람들의 민낯이 드러나는 실체를 접하면서... 어쩌다 우리나라가 이지경이 되었는지 착찹한 마음 금할 길 없습니다. 문화 예술계... 6 file 디팍 2017.01.10 554
18816 이게 뭔일인지요 댓글을 쓰면 자꾸 요런 말씀이 나오고 등록이 안되네요 디팍님 사진보고 답글 달았는데 이리 되네요 뭔일이래요??????????? 7 file 손.진.곤 2017.01.07 829
18815 Sleepwalk La Bamba의 마지막 장면에 나오는 음악으로 1959년에 형제가 발표했던 연주곡입니다. Richie Valens 가 비행기 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라디오로 전해듣는 장면... 2 onlyhuman 2017.01.06 425
18814 혼돈의 Holidays 혼돈의 Holidays 언젠가 "낮술"이란 독립 영화를 본 적이 있다. 실연한 청년의 소심함이 연속적으로 엉뚱한 결과를 만들고 그 비사회성이 시종일관 이 영화의 전... 2 file 혼돈질서 2017.01.06 531
18813 올 한해 모두의 행복을 빌며 ....오늘은 질투? 얼마전 여기서 질투란 제목을 보았는데 그 단어가 며칠 어른거렸다. (내용이 아닌 제목만) 물론 사전적이고 근본적인 의미에서이다. 인간에게 질투란 감정은 매우... 21 신기루 2017.01.05 634
18812 겨울 대청호 카메라는 오디오 시스템과 비슷하다. 카메라 바디가 오디오 앰프라면 렌즈는 스피커에 해당한다. 오디오에서 스피커의 비중을 높이 보듯, 사진에서 역시 카메라 ... 23 file 디팍 2017.01.05 750
18811 winter b i r f F M 새해도 며칠이 지나가는구나, -i- .. 冬 中 春 夢 .. 겨울 날씨가 참 포근하구나. 오늘이 小寒 이라는데 -i- ::: 병아리 겨드랑이처럼 따슨 날씨가 고무줄처럼 ... 15 鳥까는音 2017.01.05 602
18810 댈롱개나무의 추억 댈롱개나무는 천관산 계곡을 타고 때밭을 건너온 삭풍에 가지마다 소담하게 쌓여있는 눈을 털어내며 앙상한 신음소리를 냈다. 구렁넘애숲에는 지천으로 자라난 ... 13 달디단수수깡 2017.01.04 570
18809 보다가 웃겨서 ㅋㅋㅋ 전원책 역시 성격이 더럽군요 ㅋㅋㅋ 1 onlyhuman 2017.01.04 713
18808 워킹데드 [미드](OST -The Walking Dea) 제가 젤 싫어하는 영화나 드라마 장르가 좀비물입니다 그랬는데요 ... 처음 보고 보고 또 보고 또 보고 했더니 시즌 7/8화 까지 다봐버렸네요 좀비보다는 살아남... 2 file 손.진.곤 2017.01.03 444
18807 [제82회 조희제의 LP이야기]송년음악회 후기 2 file 조희제 2017.01.02 614
18806 세배 할아버지의 새해덕담/섬집아이 어렸을 때 할아버지께 세배를 드리면 할아버지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모시고 하룻밤 과세 편히 쇠고 금년 새해에는 다 소원성... 8 섬집ㅇㅇ 2017.01.02 478
18805 세배 할배요 !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시고 손주들의 재롱도 사랑방에서 나줘 주세요. 또 강건한 한해 기원드립니다. 넙죽 ! 5 낭낭수라™ 2017.01.01 447
18804 세배 새해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더 건강하시고 다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 . . 7 file Minje 2017.01.01 494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972 Next
/ 972